경남 STX조선 정상화 "산업은행은 망치지 마라"
무급휴직 2년째..."하루빨리 복귀하는 것만이 올바른 방법이다"
2019.10.08 14:11:09
경남 STX조선 정상화 "산업은행은 망치지 마라"
"STX조선의 노동자들은 2년째 무급휴직으로 고통을 분담하고 있으며 무급휴직을 나간 노동자들의 생계의 어려움은 극에 달하고 있습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 STX조선지회는 8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산업은행이 책임지고 정상화를 마련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했다.
 
▲전국금속노조 경남지부 STX조선지회가 기자회견을 하고있다. ⓒ프레시안(조민규)
이들은 "STX조선이 불황의 늪을 건너고 있는만큼 노동자를 위한 새로운 방향과 지원책이 마련되어야 한다"고 하면서 "중형조선소에 대한 확실한 입장을 밝혀주길 바란다"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이들은 "만약 STX조선에 대한 매각이 계획에 있거나, 사실이라면 지회와 상황공유는 물론 매각절차에 있어서 적극적인 참여를 보장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최근 현대중공업-대우조선 매각이 정리되고 나면 중형조선소를 통폐합하거나 매각하겠다는 정부 정책이 나올 것이라는 소문이 돌고 있다"고 촉각을 세우고 있다.

즉 아직 정상화도 되지 않은 이 시점에서 노동자들은 이러한 소문들로 더욱더 불안함에 떨고 있다는 것이다.
 
이들은 "산업은행은 수주 가능성을 보고도 선박건조자금 지원을 거부해 약탈적 금융의 면모를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면서 "어려움에 처한 기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해서 빠르게 정상화할 수 있는 방안들을 마련해야 한다"고 정상화 이유를 밝혔다.

하지만 이들은 "STX조선에서 보이는 모습은 약탈적 금융자본의 모습일 뿐이며 노사관계  무시는 물론 경영권마저 강탈하여 자주적으로 회사경영을 할 수 없도록 하고 있다"고 분개했다.

이른바 정상화의 발판이 되어야 할 산업은행이 오히려 회사 정상화의 걸림돌이 되고 있다는 것이다.

STX조선의 빠른 정상화를 위해서는 제한적인 선박수주 가이드라인 확대와 정상적인 RG발급이 우선시 되어야 한다는 것도 강조했다.
cman9@hanmail.net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