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원자력발전소 철판 '두께 불량' 대책 마련 촉구
2016년부터 부식 점검 시작했으나 올해까지 9998곳 발견, 안전성 조사 필요
2019.10.08 15:53:29
시민단체, 원자력발전소 철판 '두께 불량' 대책 마련 촉구

원자력발전소 격납건물에 설치된 철판(라이너플레이트, CLP)의 최소 두께기준(5.4mm) 미달 부위에 대한 대처가 미흡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탈핵부산시민연대는 8일 오후 1시 부산시청 앞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수원은 고리 3·4호기 철판부식 및 격납건물 상태를 상세히 보고하고 국회는 철저한 진상파악으로 후속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시민연대는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노웅래 위원장이 원자력안전위원회에서 받은 자료에서 올해 7월 21일 기준으로 원전 13기에서 총 9998곳 CLP 결함이 발견됐다는 점을 문제 삼았다.


▲ 8일 오후 1시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원자력발전소 격납격물 CLP 부식 대책을 촉구하고 있는 탈핵부산시민연대. ⓒ프레시안(박호경)


CLP는 일부 원전 격납건물 내벽에 설치된 철판이다. 콘크리트 타설 거푸집 역할을 하며, 방사선 누출방지를 위한 기밀성 유지 기능도 한다.

국내 원전 중 19기가 CLP를 쓰는 방식으로 건설됐다. CLP 철판은 6mm 두께 탄소강이어야 하며 만약 두께가 5.4mm 미만이면 교체나 보강 등 보수작업을 해야 한다.

원자력안전위는 2016년 6월 한빛 2호기 정기검사 중 CLP 부식을 확인했고 이후 전체 원전을 대상으로 점검을 진행해 왔다.

이에 대해 탈핵부산시민연대는 "2016년 영광의 한빛2호기 철판부식 발견으로 시작된 핵발전소 부식 문제는 최근 영광 핵발전소의 격납건물 구명 발견으로까지 이어지면서 당시 시공사였던 현대건설이 보수비용을 부담하겠다는 발언으로까지 이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고리 3·4호기는 30년 이상 가동된 노후핵발전소로 각각 2024년 2025년에 설계수명 완료를 앞두고 있다. 노후한 핵발전소에 기준치 이하로 철판이 얇아진 부분이 4000여 곳에서 발견된 것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같은 공법으로 건설된 영광핵발전소에서는 철판부식 뿐만 아니라 격납건물 콘크리트 공극으로까지 문제가 확대됐다. 더 나아가 아랍에미리트에 수출한 핵발전소 콘크리트 공극발생 사건까지 알려지면서 고리 3·4호기의 철판 및 콘크리트 부식·공극 문제는 부산시민의 안전과 생명을 위해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하는 문제가 됐다"고 덧붙였다.

또한 "원안위는 이번 국감에서 올해 말까지 모든 점검을 마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번 국감을 통해 다뤄진 사실은 2018년과 달라진 것이 없고 최종 결과보고가 왜 지연되고 있고 후속 조치는 어떻게 취할 것인지 다뤄지지 않았다. 나아가 격납건물 콘크리트 안전성 조사 확대에 대한 지적도 없다"고 비판했다.

탈핵부산시민연대는 "핵발전소 철판 부식 및 콘크리트 공극 문제는 일회적인 국감용 이슈로 소모되어서는 안 된다. 부실공사한 건설사, 이를 알면서도 전체 사실을 공개하지 않은 채 핵발전소를 계속 가동하고 있는 한수원, 제대로 관리·감독하지 않고 적극적인 정보공개를 꺼리는 원안위, 그리고 지속되는 문제도 불구하고 제대로 된 추적조사와 대응 방안을 세우지 못하는 정치권은 철저히 반성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