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K 시도지사 지지율 '하위권'...오거돈·송철호 나란히 바닥
전국 평균 44.8%로 크게 밑돌아, 주민생활 만족도 부분은 부산지역 상위권
2019.10.08 17:56:31
PK 시도지사 지지율 '하위권'...오거돈·송철호 나란히 바닥

전국 시도지사 직무수행 평가 조사에서 부산·울산·경남지역 자치단체장들의 지지율이 최하위권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발표한 '2019년 9월 시도지사 지지도' 결과에 따르면 전체 시도지사 가운데 송철호 울산시장이 지지율 32.8%로 최하위인 17위를 기록했다.

이는 한 달 전 8월 조사 31.3%보다 1.5%p 올랐지만 송철호 울산시장이 올해만 8개월 연속 17위를 유지하면서 최하위권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 송철호 울산시장, 오거돈 부산시장, 김경수 경남도지사. ⓒ프레시안(홍민지)


이어 오거돈 부산시장이 2.4%p 내린 34.3%로 두 순위 내려 16위,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0.3%p 내린 36.0%로 한 순위 올라 14위이지만 하위권으로 나란히 기록돼 사실상 PK지역 민심이 등을 돌린 것으로 보인다.

이번 조사에서 17개 시도지사 전체 평균 긍정평가 지지율은 44.8%로 8월 45.2% 대비 0.4%p 낮았고 평균 부정평가는 42.6%로 8월 41.8% 보다 0.8%p 높은 것으로 집계됐고 부산·울산·경남지역은 평균에 크게 밑도는 수치다.

특히 주민생활 만족도 부분에서 울산의 경우 42.3%로 전국 최하위를 기록했다. 경남도 43.8%로 16위로 집계됐으며 부산만 유일하게 56.3%로 상위권인 6위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 9월 21일부터 27일까지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만7000명을 대상 유무선 임의전화걸기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0.8%p, 응답률은 5.7%다.

bsnews4@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