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제철소, 제2기 특수아동 '희망의 징검다리' 발대식 개최
2019.10.08 18:59:01
광양제철소, 제2기 특수아동 '희망의 징검다리' 발대식 개최

포스코 광양제철소(소장 이시우)가 지난 7일 광산특수어린이집(광양시 중동 소재)에서 특수장애 아동을 위한 ‘희망의 징검다리’ 사업 발대식을 개최했다.

지난해부터 광양제철소는 포스코1%나눔재단 기탁금을 통해 광양지역 특수장애 아동들이 건강하게 자라날 수 있도록 다양한 치유형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희망의 징검다리 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특수아동을 위한 희망의 징검다리 사업 2기 발대식 ⓒ광양제철소


해당 사업은 음악·미술 치료, 숲 체험 프로그램 등으로 구성해 참가하는 90여 명의 아이들이 신체의 건강을 회복하고 정서적인 안정감을 느낄 수 있도록 진행될 예정이다.

특히, 숲 체험 프로그램에서는 장애 아동, 보호자와 함께 광양제철소 임직원들이 참여하여 천연 염색, 숲 탐방 등을 함께 뜻 깊은 시간을 보낼 계획으로 더욱 의미가 깊다.

광산특수어린이집에서 진행된 발대식에는 정현복 광양시장, 김성희 광양시의회의장, 황재우 광양시어린이보육재단 이사장, 김정수 광양제철소 행정부소장을 비롯해 광양제철소 재능봉사단원, 광양시 교육보육센터 보육팀 등 80여 명이 참석했다.

김정수 광양제철소 행정부소장은 인사말을 통해 “올해로 두 번째를 맞는 희망의 징검다리를 통해 아이들이 성장하는데 큰 힘이 되길 바란다. 앞으로도 광양제철소는 지역사회의 일원이자 더 나아가 기업시민으로서 우리 주변의 이웃들과 함께 성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양제철소는 관계 기관들과 함께 지난해 희망의 징검다리 사업을 통해 80여 명의 아이들에게 치유 프로그램을 지원한 바 있으며 올해는 다가오는 2020년 4월까지 2기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kde3200@daum.net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