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도시재생 뉴딜사업' 4곳 선정...사업비 2511억원 투입
괘법·용호·괴정·대평동 등 지역 특색 맞춰 개발, 경제 활성화 기대
2019.10.09 12:59:04
부산 '도시재생 뉴딜사업' 4곳 선정...사업비 2511억원 투입

올해 하반기 정부의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에 부산에만 4곳이 선정돼 2511억원이 투입된다.

부산시는 하반기 정부의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에 부산시에서 총 4곳이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부산의 뉴딜사업 대상지는 상반기 부산진구 부암1동과 수영구 수영동에 이어 사상구 괘법동, 남구 용호동, 사하구 괴정동, 영도구 대평동까지 총 6곳으로 늘어나게 됐다.

이번에 선정된 4곳에는 총사업비 2511억원(국비430·지방비430·공기업 등 1651)이 투입되어 쇠퇴지역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로 지역경제 활력과 도시혁신 사업을 본격 추진할 예정이다.


▲ 부산시청 전경. ⓒ프레시안(박호경)


먼저 사상구 괘법동의 '경부선 철길따라 행복따라 괘내 생태문화마을'은 총 141억2000만원을 들여 생태체험과 문화가 함께 공존하는 마을로 탈바꿈한다.

이 지역은 경부선 철로와 백양대로 사이에 형성된 도심 속 전원마을로써 전답 비율이 35%가 넘는다. 시는 이를 활용한 어린이 체험 텃밭(1257㎡)과 한 평 치유 텃밭(653㎡), 수경재배 하우스(264㎡) 등을 조성해 생태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경부선 철로 방음벽에는 경관개선 사업으로 주민 함께하는 담장 숲(420m)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남구 용호동은 지난 1968년 정책이주지이자 골목을 중심으로 노후 연립주택이 밀집해 있는 구조적인 특성과 고령 인구가 많은 점을 고려해 '용호 대가족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총사업비는 161억7000만원으로 경로당 리모델링·순환형 임대주택 32세대·자율주택정비 12세대 등을 조성하고 마을 건강교실·마을밥상 운영 사업을 통해 소소한 취미생활과 친구·이웃과 함께 가족처럼 삶의 터전을 가꾸는 마을재생 사업을 추진한다.

사하구 괴정동 '다시 그린(GREEN) 대티까치 고개마을' 사업은 지난 1971년 대티터널 건설로 인해 정서적으로 분리됐던 대티·까치 두 고개마을에 녹색텃밭(2,025㎡), 녹색마당(800㎡) 등으로 고개마루를 조성하고 하나의 '그린생활 공동체'로 묶어 재도약을 꿈꾸는 사업이다.

총사업비는 241억6000만원으로 공공임대주택 15호·순환주택 3호 등 공유녹색 공동체를 조성할 예정이다.

경제기반형은 도시재생 뉴딜사업 유형 중 가장 규모가 큰 사업으로 영도구 대평동에는 6년 동안 총사업비 1966억원이 투입되어 대단위 도시재생 프로젝트가 추진된다.

사업시행자로는 부산광역시와 부산도시공사,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이 참여하며 사업은 공공기관 공동제한 방식으로 추진된다.

부산시는 이번 프로젝트가 쇠퇴 위기의 조선산업이 고도화를 통해 산업 안정과 일자리 창출, 경제성장의 계기를 마련하고 사업투자에 따른 약 5709억원의 경제적 파급 효과와 6900여 명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내년 2월까지 '부산광역시 도시재생 전략계획'을 수립하고 구·군에서 도시재생사업을 계획하고 있는 지역을 위주로 쇠퇴도 등을 조사해 활성화 지역으로 지정할 방침이다.

이는 올해부터 국토부에서 우리동네살리기형과 공공기간 제안형을 제외한 다른 유형의 사업들은 도시재생 활성화 지역 내에서만 신청할 수 있도록 제한된 데 따른 것이다.

아울러 올해 신청하지 못한 대상지는 부산시의 전략계획과 연계해 구·군에서 활성화 계획을 수립하고 내년부터 국토부에서 시행할 예정인 수시선정에 적극적으로 대처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지역주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국토부 선정 방향인 생활 사회간접자본(SOC) 복합공간, 창업·주거 등의 복합 앵커시설 조성, 상생협력상가 공급, 스마트 도시재생 등을 포함하는 사업은 물론, 부산의 지역자산을 활용한 부산만의 도시재생사업을 발굴하고 추진해 국비 확보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고 전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