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제7회 낙동강 세계평화 문화 대축전’개최
백선엽 장군과 위커 장군 유족들 참석, 평화와 화합의 의미 더해
2019.10.09 12:22:55
경북도, ‘제7회 낙동강 세계평화 문화 대축전’개최
▲ 제7회 낙동강 세계평화문화 대축전 포스터ⓒ경북도
경북도는 오는 11일부터 3일간 구국의 현장인 칠곡 생태공원에서 ‘칠곡, 평화로 흐르다’라는 주제로 국내유일의 호국평화축제인 ‘제7회 낙동강 세계평화문화 대축전’(이하 낙동강 대축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특히 낙동강 전투의 승리를 기념하기 위한 ‘제10회 낙동강지구 전투 전승행사’와 함께 개최돼 다채로운 볼거리와 함께 세계를 향한 평화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대축전으로서 그 의미를 더한다.

11일 개막식에는 이철우 경상북도 지사, 백선기 칠곡군수, 제2작전사령관, 주한 미군 관계자, 백선엽장군과 위커장군 유족, 낙동강전투 참전용사, 도의원 및 보훈단체장 등 2,000여명이 참석한다.

개막식은 참전용사에 대한 감사와 축전의 시작을 알리는 식전 퍼포먼스를 시작으로 호국평화원정대 입장, 명예 군민증수여, 에티오피아 칠곡 평화마을 자립선포 및 평화 드론 퍼포먼스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3일간 열리는 낙동강 대축전은 첫날 개막식을 시작으로 홍자․ 에밀리․ 부활이 꾸미는 개막축하공연과 불꽃쇼, 둘째 날 호국로 걷기 체험, 헬기 축하비행과 고공낙하 시범, 향사 박귀희 명창 기념공연이 펼쳐진다.

셋째 날 낙동강 호국길 자전거 대행진, 지구촌 한 가족 페스티벌, 휘성․ 김연자․ 크라잉넛이 함께하는 폐막 축하공연과 함께 각종 전시․ 체험이 준비된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낙동강 세계평화 문화 대축전은 전후세대에게 전쟁의 참상을 알리고 평화의 소중함을 일깨우는 소중한 시간이 될 것이다”며“이제 한강의 기적을 넘어 세계 일류 국가로의 도약과 남북한 평화공존을 통한 공동번영의 토대를 마련할 때다”고 강조했다.
kbsm2477@naver.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