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수사과 야적시위 협상타결...생산비 최저가 보장 조례안 제정 등 대책마련
장수군, 사과 중장기 발전방안 내놓아
2019.10.09 12:36:39
장수사과 야적시위 협상타결...생산비 최저가 보장 조례안 제정 등 대책마련

ⓒ 프레시안 전북취재본부 DB


사과 값 폭락에 뿔난 재배농가들의 사과 야적시위가 대책마련으로 협상이 타결되면서 철회됐다.

9일 전북 장수군에 따르면  최근 사과값 폭락으로 지난 19일부터 일부 사과 생산농가와 단체들이 대책을 요구하며 벌여온 사과 야적시위가 마무리되면서 야적된 사과가 모두 수거됐다.

농산물 생산비 최저가 보장 등 장수사과 중장기 발전방안 대책을 장수군이 내놓으면서 타결된 것.

군이 내놓은 발전 대책은 생산비 최저가 보장을 위한 조례안 제정과 노후과원 폐원지원금, APC유통 활성화 방안 등이다.

또 장수사과비상대책위원과 공무원 등으로 구성된 정책협의체를 구성하고, 사과발전 방안을 상시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군은 1년간 20억 원씩 5년간 총 100억 원의 기금을 조성해 장수군에서 생산된 농산물의 수매·저장·판매 등 가격안정 대책 재원으로 활용하는 생산비 최저가를 보장하기 위한 가칭 '농산물 가격안정 조례'를 제정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노후과원 폐원 지원은 내년 본예산에 반영해 추진할 수 있도록 고려하고 있다.

장수군 관계자는 "이번 일을 계기로 장수사과의 현주소를 파악하고 보다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 사과 재배 농가들의 어려움을 최소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yong7813@hanmail.net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