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출퇴근길 상습정체구간 '견훤로' 교통체계 개선
차도·인도폭을 줄이고, 양방향 2개 차선 늘리기로
2019.10.09 13:28:24
전주시, 출퇴근길 상습정체구간 '견훤로' 교통체계 개선

견훤로 교통체계개선 구간 위치도ⓒ전주시


에코시티 등 전주 북동부권 주민들과 완주군 봉동 방향 출퇴근길 교통정체를 해소하기 위한 견훤로 구간 개선공사가 추진된다.

9일 전북 전주시에 따르면 상습교통정체구간인 백재대로 명주골네거리에서 동부대로 호성네거리까지 이어지는 견훤로 구간에 대한 교통체계 개선을 본격화한다.

시는 오는 11월부터 내년 말까지 총 38억 원을 투입해 명주골네거리에서 호성네거리까지 견훤로 1.23㎞ 구간의 교통정체 해소를 위한 교통체계 개선공사에 나선다.

해당구간은 에코시티개발로 인한 '호성로~견훤로' 진입차량의 상습정체가 발생하는 등 출퇴근 시간대의 교통체증이 심각한 지역.


시는 이 사업을 통해 기존 양방향 4~5개 차선으로 된 견훤로의 차도폭과 인도폭을 줄이는 대신 양방향 6~7개 차선으로 2개 차선을 늘리기로 했다.

공사는 해당구간 내 교통서비스 수준이 가장 열악한 명주골네거리에서 승마장입구 구간을 올해 우선 착수한 뒤 내년에 나머지 구간 공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시는 견훤로 확장공사의 사업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우아중학교 앞 호성로 일부 구간에 대한 확장공사를 시행키로 했다.

한편 시는 견훤로의 교통정체를 해소하기 위해 지난해 5월부터 기본 및 실시설계에 착수했으며, 올해 경관심의와 총괄조경가의 자문 등을 거쳐 사업계획을 최종 확정했다.

baejy1113@daum.net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