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암대, 강제 야간학습, 복장·두발 단속…대학교 맞아?
시민단체, 청암대 응급구조학과 인권침해 규탄, 학교측 “학생 의견 수렴해 결정”
2019.10.09 17:00:24
청암대, 강제 야간학습, 복장·두발 단속…대학교 맞아?

‘학벌없는사회를 위한 시민모임’(이하 시민모임)이 8일 “청암대학교(전남 순천)에서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강제 야간자율학습 실시, 두발 및 복장 단속 등 학생 인권을 침해하고 있다”고 밝혀 파문이 일고 있다.

청암대 재학생들의 제보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힌 시민모임에 따르면 “청암대 응급구조학과에서 강제적인 야간자율학습(오후 9시까지)이 실시되고 있으며 3학년 졸업반의 경우 일주일 내내 오후 10시까지 강제 야간학습을 실시하고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시민모임은 “야간자율학습을 거부할시 ‘학과규칙을 지키지 못할 거면 자퇴하라‘는 강요를 당했다는 제보자가 피해를 호소했다”고 밝혔다.

 

▲'학벌없는 사회를 위한 시민모임'이 청암대학(전남 순천)에서 강제야간자율학습 등 다양한 형태의 인권침해 사례가 발생했다고 밝혀 파문이 일고 있다(사진은 첨암대 캠퍼스 전경) ⓒ청암대


뿐만아니라 시민모임은 보도자료를 통해 제보자가 제시한 학과 익명 게시판 게시글, 단체 카카오톡방 게시글, 사건 관련 녹취파일 등을 제시하며 “강제 야간 자율학습 외에도 제복착용 강요, 제복착용시 다리미로 주름 및 각을 잡아야 하는 것, 두발규정 강요, 수업시간과 야간학습시 휴대전화 수거, 재학생들의 돈을 갹출해 졸업생들의 금반지를 사주는 것, 후배들에 대한 선배들의 모욕적인 욕설 가해 등 다양한 인권침해가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청암대 관련학과 A교수는 “입학 면접 때 야간학습 제도가 있다는 점을 학생들에게 주지했으며 2학기 초에 학생들을 대상으로 찬반투표를 거쳐 결정한 일이다”고 말하며 “자격증 취득을 통해 보다 많은 졸업생들이 응급구조사로 취업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한 조치였다”고 해명했다.

시민모임은 “ 지난 광주보건대 강제 야간자율학습 사건 보도에 따른 SNS상에서의 반응과 반복적인 사례확인을 고려했을 때 전국의 전문대학, 예체능계 대학을 중심대상으로 강제야간학습, 군기문화 등의 인권침해에 대한 점검이 필요해 보인다”고 강조하며 “민주주의 사회의 시민으로 교육되어야할 학생들이 일제강점기, 군부독재 시절의 불합리한 질서를 학교에서 배우는 현실에 대해 교육부는 무겁게 책임을 통감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시민모임은 국가인권위원회에 이 사건에 대한 진정서를 제출했으며, 또한 전문대학, 예체능계 대학을 대상으로 한 전국적인 점검을 요청하는 내용의 민원을 교육부에 제출했다.

pjnews@naver.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