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감사에 등장한 KTX 세종역 신설주장 “강력 반대”
충북도민비대위, 세종역 신설 국가계획 반영시 정권 퇴진·심판운동 불사 천명
2019.10.09 19:25:45
국정감사에 등장한 KTX 세종역 신설주장 “강력 반대”
▲지난해 KTX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위한 충북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 출범식 모습.   ⓒ프레시안(김종혁)

명분과 실익이 없는 것으로 결론이 난 KTX세종역 신설 움직임이 ‘2019 국정감사’에서 다시 고개를 들자 충북범도민대책위가 “강력히 반대한다”고 천명했다.

KTX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위한 충북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는 9일 성명을 내고 “만약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춘희 세종시장이 무모하게 KTX세종역 신설을 추진하고 정부가 제5차 국토종합계획을 비롯한 국가계획에 반영한다면 문재인 민주당 정권에 대한 강력한 퇴진·심판운동도 불사할 것이라고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충북도민비대위에 따르면 지난 8일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대전시·세종시 국정감사에서민주당 윤호중 의원은 “세종시에 KTX가 서지 않아 정부세종청사 공무원 대부분이 간선급행버스체계(BRT)를 30여분 타고 오송역으로 간다”며 “대단히 비효율적이기에 세종역에 대한 타당성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적극적으로 추진해 달라”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주승용 의원도 “세종시에 KTX를 비롯한 철도가 운행하지 않는다는 게 잘못된 것”이라며 이춘희 세종시장에게 향후 계획 등이 담긴 상세 자료 제출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이춘희 시장은 "세종시는 국내 주요 도시에서 2시간 내 접근할 수 있는 교통망을 갖춰야 한다"며 "충청권 4개 시·도가 협의해 광역 철도망 계획을 만들어 가고 있으니 국가 계획에 반영되도록 도와 달라"고 말했다.

충북도민비대위는 “KTX세종역의 신설추진과 주장은 세종시 건설의 목적과 계획, 고속철도 건설 정책,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의 대선공약, 이낙연 국무총리와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이 불가하다고 공식적으로 밝힌 문재인 정부의 정책방향 등에 모두 정면으로 위배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동안 수차례 밝힌 바와 같이 전혀 명분과 실익이 없는 것으로 세종시 원안사수와 정상건설을 위해 이명박정권에 맞서 엄동설한에 목숨 걸고 싸워 온 충북을 비롯한 충청권 이웃들에 대한 철저한 배신이자 상생발전을 포기하는 것으로 강력히 규탄하며 반대한다”고 덧붙였다.
news043@naver.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