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글로벌 전자상거래 지원사업 2020년부터 추진
수출실적 1위인 중국 진출·교류 협력...기술기반 스타트업 100개사 육성·지원
2019.10.10 10:34:32
부산시, 글로벌 전자상거래 지원사업 2020년부터 추진

전자상거래 산업 생태계를 구축하고 미래 성장동력으로 발굴하기 위해 부산시가 관련 사업 추진에 나섰다.

부산시는 전자상거래의 기술 발전과 관련 산업의 급성장에 따른 기술 기반 스타트업의 육성, 지원을 위해 전자상거래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우리나라의 최근 3년간 전자상거래 수출입 금액은 일반 수출입보다 3배 이상 빠르게 성장하고 있고 전자상거래 산업은 글로벌 유니콘기업이 가장 많이 진출해 있는 산업이다.


▲ 부산시청 전경. ⓒ부산시


먼저 부산시는 글로벌 전자상거래(e-cammerical) 스타트업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전략으로 창업전문기관을 통한 초기 전자상거래 관련 스타트업 80개사 육성과 가상·증강현실 같은 기술기반 스타트업 20개사 지원을 통해 선도적으로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기로 했다.

이어 초기 스타트업이 전자상거래 수출 시 물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상품의 적재, 집하, 포장, 배송까지 일괄 처리하는 공동 창업시설과 집하장을 도시의 폐공간 등을 활용해 구축할 계획이다.

또한 최근 전자상거래 품목별 수출실적이 가장 높은 화장품과 패션 등의 생활용품 제조 창업기업을 대상으로 아마존, 알리바바 등 글로벌 유통망 진출을 지원하고 패션과 뷰티 같은 생활양식 분야에 4차 산업기술을 융합해 새로운 고객 수요를 만드는 스타일 테크 산업도 지원할 예정이다.

중국 진출과 관련 중국 내 국가급 전자상거래 종합시범지구로 지정된 산둥성 등과 전자상거래 관련 한·중 전자상거래 협력대회의 공동개최를 추진하고 경제교류 협력 업무협약을 추진하는 한편 투자유치를 추진해 전자상거래 스타트업의 중국 진출 교두보를 마련한다는 전략이다.

이번 사업은 정부에서도 전자상거래 기업을 혁신성장 분야로 지정해 정책자금을 우선 배정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있으며 부산시에서도 우수 전자상거래 스타트업을 대표 창업기업으로 지정, 글로벌 스타트업으로 육성할 계획이기 때문에 4차 산업기술을 보유한 우수한 기술을 보유한 기업들의 참여가 기대되고 있다.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은 "글로벌 전자상거래 스타트업 육성을 통해 소매업의 성장동력을 발굴하고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융합한 전자상거래 산업의 기술생태계 조성으로 부산의 스타트업들이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bsnews4@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