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준호 "국내 고급 선박 기술자, 해외 업체로 인력 유출"
한국선급 재취업 현황에서 18명이나 경쟁사로 이직...처우 개선 촉구
2019.10.10 10:34:16
윤준호 "국내 고급 선박 기술자, 해외 업체로 인력 유출"

최근 친환경선박기술 및 자율무인선박 등 첨단 선박 기술확보를 위해 각국의 선급업체들이 치열한 경쟁이 진행 중인 가운데 국내 고급 기술인력들이 해외 선급업체로의 인력유출이 무방비로 노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윤준호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부산 해운대을)은 한국선급으로부터 제출받은 '한국선급 재취업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2012년 이후 한국선급의 기술자 18명이 해외 경쟁 선급인 로이드선급, ABS선급 등으로 이직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0일 밝혔다.


▲ 더불어민주당 윤준호 의원. ⓒ윤준호 의원실


특히 이 자료는 한국선급의 모든 퇴직자를 상대로 전수조사를 한 것이 아니라 선급이 자체 조사한 결과이기 때문에 실제 한국선급 퇴직자가 외국선급으로 이직한 사례는 더욱 많을 것으로 보인다.

게다가 한국선급에서 외국선급으로 간 대다수의 기술자들은 짧게는 2년에서 최대 12년을 근무한 고급기술을 보유한 선박기술자들로 이들이 한국선급에서 획득한 기술력과 선급만의 기술노하우가 고스란히 외국선급으로 넘어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한국선급의 고급기술자들이 해외선급으로의 이직이 잦은 이유가 외국선급이 한국선급보다 기술자에 대한 보수나 처우가 좋기 때문에 한국선급의 경력을 바탕으로 해외선급을 이직하는 것이 본인의 커리어에 더욱 유리하다고 분석하고 있다.

윤준호 의원은 "국내고급기술자들이 외국선급으로 이직함에 따라 국내기술이 외국으로 유출될 우려가 있다"며 "기술자들이 더 좋은 환경에서 일할 수 있도록 기술자의 처우를 개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