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군, 태풍'미탁' 치유율 74.8%.., 민·관·군 합심에 빠른 회복세
2019.10.10 10:10:38
영덕군, 태풍'미탁' 치유율 74.8%.., 민·관·군 합심에 빠른 회복세
▲이희진 군수가 진영 행안부장관에게 피해상황을 브리핑하고 있다 ⓒ영덕군
영덕군은 태풍 '미탁'의 내습피해를 민·관·군이 합심으로 빠르게 치유하고 있다.

영덕군 영해면에 최고 389mm의 폭우를 쏟아부은 태풍 '미탁'은 인명피해 4명과 공공시설 162건, 사유시설 850동 등 지난 태풍 '콩레이' 이후 최대 피해를 입혔다.

하지만 영덕군은 민·관·군이 합심으로 피해복구에 나서 10일 오전 9시 현재 도로, 하천 등 115개소의 피해는 86개소가 완료되며 응급복구율 74.8%로 빠른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15개소 19.5km의 도로피해는 14개소 19.4km가 완료돼 93.3% 복구율을, 하천은 50개소 15.0km 피해가 30개소 9.2km가 복구돼 60.0%의 복구율을 보이고 있다.

소규모 시설 또한 50개소의 피해 가운데 42개소가 복구돼 84.0%의 복구율을 보이며 빠른 회복세를 나타냈다.

영덕군은 이번 태풍 '미탁'의 내습피해 복구를 위해 9일까지 121개 지구에 132개 단체, 3672명을 투입했으며 굴삭기 1405대, 덤프 524대 등 2010대의 장비를 동원했다.

10일에도 영덕군은 조기 피해복구를 위해 10개 지구에 11개단체 206명의 인원과 320여대의 장비를 지원하고 있다.
max0709@hanmail.net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