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내년 청년일자리 창출사업에 170억 투입
역대 최대규모 350여명에 일자리 제공
2019.10.10 10:39:26
천안시 내년 청년일자리 창출사업에 170억 투입
충남 천안시가 2020년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 공모에 3개 사업이 선정되면서 국도비 110억 원을 지원받게 돼 역대 최대 규모의 청년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게 됐다.

공모에 선정된 사업은 일본 수출규제 대응 경쟁력 강화 기업 청년채용 지원 사업을 비롯 지역경제 활성화 선도기업 청년채용 지원사업, 우수 콘텐츠 기업 창의인재 청년일자리 플러스 사업 등이다.

일본 수출규제 대응 경쟁력 강화 기업 청년채용 지원사업은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경쟁력 강화가 절실히 필요한 4대 산업분야(소재․부품․기계․장비) 기업에 150명의 인건비를 지원하며, 한국기계산업진흥회 기술교육원과 협력해 맞춤형 기술교육 등을 진행하게 된다.

지역경제 활성화 선도기업 청년채용 지원사업은 근로자수 50명 이상 300명 미만 제조업 기업을 대상으로 청년 신규채용 시 인건비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목표인원은 180명이다.

우수 콘텐츠 기업 창의인재 청년일자리 플러스 사업은 출판, 만화, 음악, 게임, 영화, 애니메이션, 광고, 방송, 캐릭터, 지식정보, 콘텐츠 솔루션, 공연 등 해당 분야 기업을 대상으로 교육 등 지원 사업을 펼친다.

시는 지원받는 국도비 110억 원을 포함 모두 170억 원을 투입, 기업이 정규직 청년 신규채용 시 1명당 최대 2년간 월 200만원(기업 자부담 10% 이상)의 인건비 지원이 가능해져 청년 350여명에게 새로운 일자리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시는 인건비 지원과 더불어 선발 청년을 대상으로 지역 정착, 업무 적응력 강화를 위한 워크숍 및 직무 교육을 실시해 일자리 미스매치 해소와 청년들의 안정적인 일자리 적응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천안에는 산업단지 등 중소․중견기업이 다수 존재하고 있으나 기업의 인건비 부담 등으로 청년들이 취업난에 시달리고 있는 현실”이라며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이 기업과 청년들에게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jtjpress@naver.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