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구·경북, "'동서내륙벨트' 조성으로 남북 중심 국토발전 전환해야"
2019.10.10 11:18:27
전북-대구·경북, "'동서내륙벨트' 조성으로 남북 중심 국토발전 전환해야"

ⓒ 프레시안 전북취재본부 DB


전북과 대구·경북이 그동안 남북 중심의 국토 발전 축을 '동서 축'으로 전환해야 할 필요성에 적극 공감하며 머리를 맞댔다.

전북도와 전북연구원은 10일 전북연구원컨퍼런스홀에서 '동서내륙벨트 조성 방안'을 주제로 대구경북연구원, 균형발전위원회, 국토연구원, 산업연구원 등이 참여한 가운데 정책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는 문재인정부가 강조하는 균형발전 전략의 필요성이 중요하게 대두됨에 따라 동서내륙벨트 조성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전북과 경북의 상호 협력을 기반으로 상생발전 할 수 있는 전략 및 세부 추진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첫 번째 발제자로 나선 대구경북연구원 김주석 스마트공간연구실장은 "수도권으로의 과도한 쏠림, 국토공간의 과밀화 또는 과소화, 지방소멸 위기의 고착 우려 등으로 전북과 경북이 같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면서 "동서내륙벨트 추진의 주요 의제로 산업기능과 관광기능을 접목한 ‘신 경제벨트 조성’이 필요하고, 군산과 포항이 각각 환황해 및 환동해 지역의 관문 역할을 수행하면서 지역간 연계협력을 촉진해야 한다"고 의견을 제시했다.

또 가칭 '동서내륙벨트 구축을 위한 광역협력발전계획'을 수립하고 국가균형발전위원회의 광역협력사업 추진과 연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두 번째 발제자로 나선 전북연구원 이성재 연구위원은 "동서내륙벨트의 의미를 한반도신경제 구상 내부 연계 축, 국토 동서 3축, 동서화합 및 국토 균형발전을 선도하는 국가 핵심 지역성장벨트로 규정하고 산업분야에서는 홀로그램콘텐츠, 헬스케어, 탄소, 해상풍력, 수소 분야의 연계가 필요하다"며 문화관광분야에서는 가야 역사문화, 초광역 동학농민혁명역사문화벨트 조성 등을 제안했다.

이 연구위원은 양 지역 소통과 교류의 걸림돌였던 백두대간을 중심으로 생태‧힐링 밸리와 국토 동서화합공원 조성의 필요성도 언급했다.

토론자로 나선 균형발전위원회 김철 과장, 국토연구원 이원섭 선임연구위원, 산업연구원 김선배 선임연구위원 등은 전북과 경북이 상호 협력을 통한 상생발전 도모 시 동서화합의 상징모델로서 균형발전을 선도하고 국가 경쟁력을 제고시키는데 기여할 것이라데 뜻을 모았다.

이밖에 전북과 경북의 행정 및 연구기관, 유관기관 등 다양한 주체들이 참여해 실질적인 협력계획을 수립하고, 정부의 주요 계획 등에 반영시켜 실천력을 제고시킬 것을 제안했다.

전북도 관계자는 "경북과 긴밀한 협의를 통해 협의회 구성, 공동계획 수립 등 세부적인 실행방안을 논의해 전북 발전의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chin580@naver.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