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 무산, 선지정 부산 비교시 '비논리적'
김광수 "전북 무산은 부산지역 정치권과 상공업계 반대 때문"
2019.10.10 13:42:37
[국감]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 무산, 선지정 부산 비교시 '비논리적'

10일, 보건복지위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는 김성주 국민연금공단 이사장 ⓒ최인 기자


전북의 제3금융중심지 지정 무산과 관련, 선지정을 했던 부산과 비교해 비논리적인 처사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광수(전북 전주 완삼갑) 의원은 10일 전북 전주의 국민연금공단 감사에서 진행된 국정감사에서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이 무산된 것은 이해할 수 없다며 선지정을 했던 부산과 비교해 논리적으로 말이 안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과 관련해서 물론 인프라 충분치 않다고는 생각한지만, 대통령공약사항이고 국정운영 5개년계획에 들어 있기 때문에 부산하고 자꾸 비교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김 의원은 "부산은 선지정한 후 인프라를 충원해 준 것이다"라며 "유독 전북에만 인프라가 부족하기 때문에 지정 못하겠다는 것은 논리적으로 말이 안된다"고 지적한 뒤 이를 부산지역 정치권이나 상공업계의 반대 때문이라는 점을 부각시켰다.

또 김 의원은 "그동안 인프라 부족과 관련해서 전북도와 국민연금공단이 적극 노력해야 했는데 많이 부족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김성주 이사장은 "인프라는 어느 정도 갖춰 있다고 판단 하지만, 인프라가 작동할려면 금융생태계 즉 비지니스를 위한 생태계가 마련돼야 하는데 그 부분이 부족하다는 것 인정한다"고 답변했다.

chin580@naver.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