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9월 선박 수주량 中에 이어 2위
전세계 발주량 28% 수주, 中은 자국 물량 중심 65% 기록
2019.10.10 14:14:04
韓, 9월 선박 수주량 中에 이어 2위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9월 전세계 선박 발주량은 114만CGT(44척)로 이중 한국은 28%(32만CGT, 9척)를 수주하며 65%를 차지한 중국(74만CGT, 30척)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일본이 8만CGT(5척)를 수주하며 3위를 기록했다.

9월까지 누적 수주량도 한국이 527만CGT(34%)를 기록해 598만CGT(39%)를 차지한 중국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세계최대급 LNG운반선. ⓒ 삼성중공업

누계 수주액은 한국이 126억 7000만 달러로, 126억 5000만 달러를 기록한 중국을 근소한 차이로 제치고 2개월 연속 1위를 유지 중이다.
 
중국의 수주는 높은 자국 발주물량 비중(53%)에 따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선종별로는 중국은 중형 벌크선(8만톤급), MR탱커(5만톤급)가 50% 이상인 반면, 한국은 초대형 유조선(VLCC), LNG선 위주로 수주했다.

3분기(7월~9월) 누계 수주 실적은 한국 170만 CGT (48척, 51%), 중국 135만 CGT (60척, 41%), 일본 16만 CGT (9척, 5%) 순이다.
 
 9월 전세계 발주량은 지난 8월 122만CGT(41척)에 비해 7% 감소했다. 최근 3년간 1~9월 누계 발주량은 2017년 1976만CGT → 2018년 2696만CGT(36%↑) → 2019년 1539만CGT(43%↓)를 기록했다.
 
선종별 선가 추이는 LNG선과 대형 유조선(VLCC)은 변동 없이 각각 1억 8550만 달러와 9250만 달러를 기록한 반면, 컨테이너선(1만3000~1만4000TEU급, 2만~2만2000TEU급 )은 각각 1억 1100만 달러, 1억 4600만 달러로 소폭 하락했다.
ycsgeoje@naver.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