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앤장 선흘2리 마을 향약 검토 ?
반대대책위 합리적의심 든다 주장
2019.10.10 14:23:32
김앤장 선흘2리 마을 향약 검토 ?
제주시 조천읍 선흘2리 대명제주동물테마파크반대대책위, 송악산 뉴오션타운호텔개발반대대책위원회, 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모임은 10일 공동기자회견문을 통해 "선흘2리 향약 검토에 김앤장이 웬말이냐"며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이들 시민단체들은 "지난 7월 26일 선흘2리 동물테마파크 찬성위원회쪽으로 온 '선흘2리 마을 향약 검토의 건'이라는 문건이 김앤장 법률사무소(이하 김앤장)에서 작성한 것으로 나타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마을 향약 검토를 국내 최대의 로펌을 통해 추진하고 있는 합리적인 의심이 든다"며 "배후에 동물테마파크 사업자인 대명이 있다는 의심이 든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그간 찬성측에서 보낸 고소장과 내용증명등이 서울동부지방법원우체국장이라는 우체국 소인이 찍혀 있는 것은 찬성위원회 측 인사의 고소장을 대명측에서 대리로 작성해 본인이 직접 검찰청에 제출하고 이 사실을 통보받은 대명측이 내용증명서를 우편으로 발송했다고 보는 것이 합리적인 추론이다."라고 주장 하면서 개발사업자 대명과 찬성측이 긴밀히 협력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반대대책위는 "김앤장이라는 국내 최고 로펌을 앞세워 마을 향약을 검토하고 있는 것은 마을 주민들을 겁박하려는 것"이라며 "대명측은 뒤에 숨지 말고 진실을 밝힐 것을 촉구한다"고 성토했다.

선흘2리 대명제주동물테마파크반대대책위, 송악산 뉴오션타운호텔개발반대대책위원회, 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모임은 '선흘2리' '송악산' '비자림로' 3곳 모두 엉터리 환경영향평가와 사업이 졸속으로 추진돼 제주도민사회의 공분을 사고 있는 현장이라는 공통점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 단체는 "환경영향평가제도개선을 비롯해 제주도 난개발의 나쁜 관행을 바꿔나갈 것이며 제주도민사회와 함께 하는 세력들과 연대의 틀을 더욱 넓혀 나갈 것"이라며 공동으로 연대해 싸워나갈것임을 천명했다.
pressianjeju@gmail.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