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지진범대위, "지열발전소 시설 매각 절대 반대"
2019.10.10 14:57:55
포항지진범대위, "지열발전소 시설 매각 절대 반대"
포항11.15촉발지진 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 공동위원장 이대공 김재동 허상호 공원식)는 10일 포항지열발전소 시추탑 등 시설물 매각 추진을 반대했다.
 
범대위는 성명서를 통해 “언론의 ‘지열발전소 부지와 시추탑 등 시설물 매각 추진’ 보도를 뒷받침하듯 최근 중국 기술자 수명이 발전소 현장의 시추기 등 장비를 점검하고 갔다”고 설명했다.
 
이어 “보도가 사실이라면 산자부는 지열발전소 시설물 매각 추진을 즉각 중단시켜야 한다”며 “지진의 정확한 원인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고 각종 민·형사 사건이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현장 보존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또 “스위스 바젤의 경우도 3년 뒤 지열발전 프로젝트를 영구 중단하는 한편 정부는 지진 추가 발생 예방을 위해 상당 기간 행정적이고 과학적인 현장 보존 조치를 취했음을 분명히 주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범대위는 “포항시도 정부와 협의해 부지와 시설물 매입 등 현장 보전 노력에 적극 나서야 할 것”이라며 “넥스지오, 신한캐피탈, 포스코 등 부지 및 시설물 소유기관들은 포항시민들의 동의 없이 임의로 매각을 추진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범대위 공원식 공동위원장은 “지진 피해가 제대로 복구되지 않은 상황에서 매각 후 일어나는 집단 항의 등 시민들의 분노는 걷잡을 수 없음을 직시, 다시 한 번 신중히 판단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max0709@hanmail.net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