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김성주 이사장, 총선 행보 도마위...업무시간 행사장 발길 '혼쭐'
김순례 의원 "공단 인프라 활용해 총선 준비에 여념없어"
2019.10.10 17:29:18
[국감] 김성주 이사장, 총선 행보 도마위...업무시간 행사장 발길 '혼쭐'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사진왼쪽)이 김성주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을 상대로 총선 행보를 집중 따져 묻고 있다ⓒ국회 홈페이지 캡쳐


검찰의 기금운용본부 압수수색이 진행되고 있는 시점에서 내년 총선 예상 출마지역 행사장을 찾아 입방아에 올랐던 김성주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이 국정감사에서 도마위에 올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가 10일 전북 전주에 있는 국민연금공단에서 실시한 국정감사에서 김 이사장은 내년 총선 출마 여부를 둔 부적절한(?) 행보를 두고 야당 의원들로부터 혼쭐이 났다.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은 이날 김 이사장의 비정상적인 행보를 꼬집었다.

김 의원은 ""오얏나무 아래서 갓끈도 고치지 말라"는 말이 있는데 김성주 
이사장의 행보는 정상적이라고 생각하기 어렵다"면서 "노후자금 업무에 충실해야 할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이 본인 총선 준비에 여념이 없는 것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이어 김 의원은 "지난 달 23일 검찰의 압수수색이 시작될 당시 김 이사장은 한 초등학교 개교 100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했는데, 이를 알고도 느긋하게 축사까지 하고 왔다"며 질타한 뒤 검찰의 압수수색 당일 김 이사장의 입출입 시각이 담긴 폐쇄회로(CC)TV 자료 제출을 요구했다.

김 의원은 김 이사장을 상대로 복지관 지원도 문제로 삼았다.


김 의원은 "복지관은 기부활동을 하기 좋은 곳이다"며 "김 이사장이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으로 취임한 뒤 복지관 지원 비율이 많이 늘었고, 특히 김 이사장이 출마를 염두해 두고 있는 지역구인 전주시에 70%가 집중돼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김 의원은 "김 이사장의 공식일정표를 확인하니, 업무시간에 옛 지역구인 지역 노래자랑행사 등에 시의원과 함께 참여했다"고 밝혔다.

특히 김 의원은 "국민연금 인프라를 충분히 사용하고 있는 김 이사장은 앞으로 
형사상 처벌 받을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앞서 자유한국당 신상진(경기 성남중원구) 의원은 "마음이 콩밭에 가 있는게 아니냐"라며 김 이사장에 핀잔을 주기도 했다.


또 민주평화당 김광수(전북 전주 완산갑) 의원도 "지역민들의 우려가 많다. 선거 염두해 두고 있기 때문에 공단 이사장으로서 각별히 조심하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야당의원들의 집중적인 공세가 이어지자 김성주 이사장의 옛 동료인 더불어민주당 기동민(서울 성북구을) 의원은 "김성주 이사장은 좋겠다. 김순례 의원이 선거운동을 해줘서"라며 김 이사장을 우회적으로 엄호해주기도 했다.


이에 대해 김성주 이사장은 "그런 오해를 받는 것에 굉장히 주의해왔다"면서 "(복지관 지원 등은) 김광수 의원의 지역구인 완산구에 훨씬 더 집중됐고, 덕진구는 더 늘지 않았다"고 답변했다.


김 이사장은 "초등학교 방문은 요청이 들어와 참석한 것이고, 초등학교는 유권자들이 아니다"며 "검찰의 압수수색 대상은 검찰이 제시한 내용에 따라 개인과 부서가 받는 것이지 공사전체가 받는 것은 아니다"고 반박했다.


한편 김 이사장은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 압수수색이 진행된 지난 달 23일 오전 내년 총선 출마가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는 '전주 병' 지역에 있는 전주 조촌초등학교 개교 100주년 행사에 참석한 바 있다.

baejy1113@daum.net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