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자치경찰 시범도입 준비 '순조'
일반행정-치안행정 융합, 주민봉사적 책임행정 되레 강화될 듯
2019.10.10 19:31:31
경남도, 자치경찰 시범도입 준비 '순조'
경남도가 자치경찰 시범도입에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10일 경남도청 중회의실에서 ‘자치경찰제 시범도입 준비단(TF)’ 제2차 회의를 개최하면서 부터다.
 
이날 회의에는 공동단장인 경상남도 박성호 행정부지사와 경남지방경찰청 김근식 제1부장을 비롯한 추진단 20여 명이 참석했다.
 
▲경남 ‘자치경찰제 시범도입 준비단’의 제2차 회의 모습. ⓒ경상남도
이번 회의는 지난 8월 7일 제1차 회의에서 자치경찰 시범도입에 대한 경남도 대응전략을 논의한 이후 2개월 만에 실무팀을 중심으로 진행되어온 '경남형 자치경찰제 시범도입 추진계획안'을 공유하고 집중 논의하고자 개최됐다.
 
경남도는 계획안에 ▲도입환경 ▲경남 시범도입 필요성 및 추진전략 ▲경남형 자치경찰 추진계획(개편체계, 조직ㆍ인력 구성, 주민밀착형 치안서비스, 시설ㆍ청사ㆍ예산ㆍ재원 확보, 주민참여활성화 방안) ▲기대효과 등의 내용을 담았다.
 
자치경찰제가 도입될 경우, 지역특성에 맞는 지역맞춤형ㆍ주민밀착형 치안서비스 제공이 가능해 진다.

이에 국가경찰과 자치경찰의 이중의 치안서비스로 촘촘한 범죄대응프로세스 제공하고 일반행정과 치안행정 융합으로 시너지효과 창출과 주민봉사적 책임행정이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회의에서는 경남형 자치경찰제 시범도입 추진계획안 설명에 이어 박성호 행정부지사가 주재하는 자유토론을 통해 자치경찰제 시범도입 준비단에서 검토의견을 제시했다.
 
박성호 행정부지사는 "광역단위 자치경찰제가 시행될 것에 대비해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준비단에서는 지속적으로 경남형 자치경찰제 추진을 위한 사전준비를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
cman9@hanmail.net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