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윤석열 의혹' 점검했지만 사실 아니라고 판단"
윤석열, 한겨레 기자 고소…"사건 수사 보고받지 않을 것"
2019.10.11 20:41:58
조국 "'윤석열 의혹' 점검했지만 사실 아니라고 판단"
조국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 총장의 '별장 접대'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조 장관은 11일 오후 법무부 대변인실을 통해 "(청와대 민정수석 시절) 민정수석실 차원에서 보도 내용에 대한 점검을 했으나 사실이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한겨레21>은 앞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로 알려진 윤중천 씨가 '김학의 사건' 재수사 과정에서 윤 총장에게 별장 접대를 했다고 진술했으나 검찰이 사실 관계를 확인하지 않고 사건을 덮었다는 취지로 보도했다.

대검찰청은 이 보도를 "허위 음해"라고 부인하며 "검찰총장 인사검증 과정에서도 이러한 근거 없는 음해에 대하여 민정수석실이 검증하고 사실무근으로 판단한 바 있다"고 반박했다. 윤 총장 지명 당시 민정수석으로 검증을 책임졌던 조 장관의 입장은 이 같은 대검의 해명을 사실상 재확인한 것이다.

이날 오후 윤 총장도 별장 접대 의혹을 보도한 한겨레신문 기자 등을 상대로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장을 발송했다.

대검 대변인실은 "윤 총장은 윤 씨 관련 의혹을 취재 중인 기자에게 대변인실을 통해 해당 내용은 사실무근이고 명확한 근거 없이 사실무근인 내용을 보도하지 않도록 신중을 기해 줄 것을 요구한 바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대검은 이어 "이번의 허위 보도로 발생할 수 있는 사회적 혼란, 특히 현재 진행 중인 중요 수사 사건에 미칠 수 있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검찰에서 한겨레신문이 제기한 의혹의 진위를 포함해 사건의 진상을 신속하게 규명할 필요가 있다"며 "검찰총장은 수사의 공정성에 의문이 없도록 향후 이 사건에 대해 일체 보고를 받지 않고 관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검찰총장은 손해배상 청구, 정정보도 청구 등 민사상 책임도 끝까지 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임경구 기자 hilltop@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2001년에 입사한 첫 직장 프레시안에 뼈를 묻는 중입니다. 국회와 청와대를 전전하며 정치팀을 주로 담당했습니다. 잠시 편집국장도 했습니다. 2015년 협동조합팀에서 일했고 현재 국제한반도팀장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