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사퇴에 물 만난 황교안 "공수처법 다음 국회로 넘겨"
文대통령 향해 "국민 앞에 사죄하고 국정 대전환하라"
2019.10.14 16:51:46
조국 사퇴에 물 만난 황교안 "공수처법 다음 국회로 넘겨"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이 전격 사퇴한 것에 대해 "결국 대통령의 책임이다. 국민 앞에 사죄하고 국정 대전환하라"며 "조국은 물러났지만, 국정 정상화는 지금부터"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14일 입장문을 내고 "이제 문재인 대통령의 차례"라며 "국민적 상처와 분노, 국가적 혼란을 불러온 인사 참사, 사법 파괴, 헌정 유린에 대해 대통령이 국민 앞에 직접 통렬하게 사죄해야 한다"고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대통령 스스로 계파의 수장을 자임하며, 국민을 편 가르고 분열을 부추긴 데 대해서도 반성하고 사죄하는 것이 마땅한 일"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제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아들여 국정 대전환에 나서야 한다"며 "오만과 독선, 불의와 불공정의 독재적 국정 운영을 즉각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야당과의 협치를 강조했다. 황 대표는 "국민과 소통하고 야당과 협력하라"며 "경제부터 살려내야 한다. 국민의 삶을 보살피고 나라의 안보와 국익을 지키는 대한민국 대통령의 자리로 서둘러 돌아오기 바란다"고 했다.

황 대표는 "지난 조국의 35일, 우리 국민들은 참을 수 없는 분노로 이 정권 위선과 거짓의 진면목을 보았다"며 "조국과 그 일가에 대한 공정하고 엄정한 수사야말로 불의와 불공정을 바로잡고 국정을 정상화하는 첫 걸음"이라고 밝혔다. 이어 "더 이상 대통령과 이 정권의 부당한 수사 방해가 있어서도 안 될 것"이라고 했다.

황 대표는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공수처법'의 처리 연기를 요구했다. 그는 "'공수처법'은 다음 국회로 넘겨야 한다"며 "현재의 '공수처법'은 문재인 정권의 집권 연장 시나리오일 뿐이다. 국민들은 더이상 대통령의 거짓말과 왜곡에 속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검찰개혁'은 국회에 맡기고 대통령은 손을 떼야 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검찰 개혁은 정권의 검찰 장악 시나리오에 다름 아님을 온 국민이 똑똑히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진짜 공정, 진짜 정의, 진짜 인권을 보장할 검찰 개혁, 자유한국당이 앞장서서 이뤄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daramji@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