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금태섭 중용한 민주당 총선기획단 보니 섬뜩"
2019.11.05 11:59:39
장제원 "금태섭 중용한 민주당 총선기획단 보니 섬뜩"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이 "민주당의 총선기획단 인선을 보니 섬뜩한 생각이 든다"며 "강경파, 온건파, 주류, 비주류, 청년, 여성 등을 두루 아우르는 인선도 그렇지만, 유독 제 눈에 띈 인물은 금태섭 의원"이라고 했다. 

장 의원은 4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금태섭 의원의 '소신 발언'을 언급한 후 "민주당 지지층 사이에서 '탈당하라'는 거센 비난도 일었다. 그러나, 민주당은 그를 내치기는 커녕 중용했다"고 말했다. 

장 의원은 "물론, 사무총장과 핵심 실세인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버티고 있는 기획단에서 금 의원이 얼마나 큰 역할을 할지는 의문이지만, 그의 다름을 사버리는 민주당의 모습은 이번 총선을 대하는 민주당의 결기가 어느정도인지 가늠케 한다"며 "확장성을 고려하면서도 당의 포용성과 다양성을 보여주려는 민주당의 한 수이며 어떤 인재영입보다 효과적인 전략으로 보여진다"고 했다. 

장 의원은 "과거 민주당은 '친노 패권주의'라는 말이 일상화되어 있을 정도로 폐쇄적인 구조였다. 그 고질병이였던 '친노 패권주의'가 '친문 순혈주의'로 이어질 거라는 기대(?)를 외형적으로나마 깨는 '부수입'도 챙겼다"고 했다. 

장 의원은 "자유한국당도 달라져야 한다. 지지층만 바라보는 폐쇄적인 모습을 탈피해야 한다. 조금의 다름을 인정하고, 아니 그 다름을 오히려 반기며 중간으로 중간으로 성큼성큼 나아가야 한다. 과거의 문제에 발목잡혀 좌고우면할 시간이 없다"고 당을 향해 발언했다. 

장 의원은 "개혁보수와 정통보수가 통합하여 큰집을 지어야 한다. 피해의식에 사로잡힌 '과거형 인재'가 아니라, 외연확장을 위한 '미래형 인재'를 영입해야 한다"며 현재 황교안 대표 체제의 '인재 영입' 논란을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명선 기자 overview@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방송국과 길거리에서 아나운서로 일하다, 지금은 '언론 협동조합 프레시안 기자' 명함 들고 다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