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해철, 이재명 탄원서 제출...이재명과 함께 사진 '찰칵'
이재명 "경기도 원팀이 뭉쳤다" 사진 공개
2019.11.10 21:19:29
전해철, 이재명 탄원서 제출...이재명과 함께 사진 '찰칵'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이 항소심에서 당선무효형(공직선거법 위반 벌금 300만 원)을 선고받은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위해 탄원서를 낸 사실이 알려졌다. 이와 함께 이 지사와 함께 만찬 회동을 한 사진이 공개되며 주목을 받았다. 

지난 지방선거에서 경기도지사 후보직을 놓고 이 지사와 경쟁했떤 전해철 의원은 지난 4일 재판부에 제출한 탄원서를 통해 "이 지사의 선처를 바라는 마음으로 정중히 탄원을 올린다"며 "부디 이 지사가 경기도민의 기대와 바람에 부흥하고, 경기도정을 정상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기회를 부여해주시길 청원한다"고 했다. 

전 의원은 "지난해 경기도지사 후보 토론회에서 이 지사의 답변은 타 후보들에게서 나온 질문을 방어하는 차원에서 나왔다"며 "쏟아지는 질문 속 짧은 몇 마디가 과연 1350만 경기도민의 선택을 뒤엎을 만큼 중대한 것인지 신중히 판단돼야 한다"고 했다. 

전 이 지사에 대해 "국내 최초 24시간 닥터헬기 도입, 수술실 CCTV 설치 등의 정책으로 미뤄 이 지사는 경기도에 반드시 필요한 정치인"이라며 "도정을 정상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기회를 부여해주길 청원한다"고 했다.

10일에는 이 지사가 전 의원과 함께 한 사진을 자신의 SNS를 통해 공개했다. 이 지사가 "완전히 새로운 경기도를 위해 더불어민주당 경기도 원팀이 뭉쳤습니다"는 제목으로 공개한 사진에는 전해철, 정성호, 김진표, 박광온 의원 등 경기도에 지역구를 둔 의원들과 손을 잡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SNS에 올린 사진 왼쪽부터 정성호, 전해철, 김진표, 이재명, 박광온 ⓒ이재명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명선 기자 overview@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방송국과 길거리에서 아나운서로 일하다, 지금은 '언론 협동조합 프레시안 기자' 명함 들고 다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