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통합' 주장 김무성 "다음 정권 찾아와야 박근혜 누명 벗는다"
"황교안, 공천권 내려놓아야...홍준표 등 험지 안나오면 공천 주지 말아야"
2019.11.10 21:30:07
'보수통합' 주장 김무성 "다음 정권 찾아와야 박근혜 누명 벗는다"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이 10일 총선에 불출마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 의원은 문희상 국회의장과 함께 한 일본·멕시코 순방 후 귀국길에 <연합뉴스>와 만나 "내가 안 나가겠다는데…내가 프리한(자유로운) 상태에서 의원들을 통합시키고 준비해야 한다"며 총선 불출마 입장을 확인했다. 

김 의원은 "내 역할은 어쨌든 (보수를) 통합시키고, 총선을 이기게 하고, 그 다음 대선에서 정권교체하는 데 밀알이 되겠다는 생각"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문재인 정권이 나라 망치는 것을 막는 길은 대선에서 이기는 것 뿐"이라며 "그러기 위해서는 총선에서 이겨야 하고, 이기기 위해서는 통합 외에는 방법이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김 의원은 "어차피 좌파는 우리를 안 찍고, 우파 표가 우리에게 결집되는지, 분열되는지가 문제"라며 "통합하면 국민이 기대를 할 수 있지만 통합을 하지 않으면 희망이 없다고 생각할 것"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황교안 대표가 공천 권한을 내려놓아야 한다고 언급하며 "그게 내가 말하는 (보수 통합의) 최소 조건"이라며 "상대가 있는데 상대에게 불리한 일을 하면 통합이 되겠느냐"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 김태호 전 경남지사, 홍준표 전 대표 등 인사들이 '험지'인 수도권에 출마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험지 출마를 거부할 경우 "공천을 안주면 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공동대표에 대해 "정치가 벌어졌는데 안 들어오고 있다"며 "통합의 대상이지만 참여는 안 할 것이라고 본다"고 했다. 

김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국정운영을 잘못한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우파정당이 의석 과반 이상을 차지해 다음 정권을 찾아와야 박 전 대통령이 부정하다는 누명을 벗을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명선 기자 overview@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방송국과 길거리에서 아나운서로 일하다, 지금은 '언론 협동조합 프레시안 기자' 명함 들고 다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