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경찰이 쏜 실탄에 맞은 시위대 1명 위독
몸싸움 중 접근하자 근접거리에서 복부에 발포
2019.11.11 11:16:21
홍콩 경찰이 쏜 실탄에 맞은 시위대 1명 위독
홍콩 시위 참가자 1명이 경찰이 쏜 실탄에 맞아 쓰러진 사건이 11일 발생했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AFP 통신 등은 이날 오전 7시 20분경 홍콩 사이완호 지역에서 경찰이 시위대를 향해 실탄을 발사해 1명이 쓰러졌다고 전했다. 

사건은 홍콩 시위의 첫 희생자인 홍콩과기대 2학년생 차우츠록 씨를 추모하는 시위 도중 벌어졌다. 

경찰은 도로 위에서 남성 시위자를 검거하는 과정에서 몸싸움을 벌이는 도중 다른 남성 시위대 1명이 접근하자 그의 복부를 향해 실탄을 발사했다. 근접 거리에서 총을 맞은 남성은 그 자리에서 고꾸라졌다.

현장 목격자들은 경찰이 2~3발의 실탄을 쐈다고 증언하고 있다. 쓰러진 남성은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위중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홍콩 시위를 벌이던 시민이 경찰의 실탄에 맞은 것은 세 번째다. 지난달 1일 신중국 건국 70주년 국경절 시위에서 18세 고등학생이 경찰 실탄에 맞아 중상을 입은 바 있다. 지난달 4일에는 시위대에 포위된 경찰관이 실탄을 발사했다. 

시위대가 추모하는 첫 사망자인 차우 씨는 지난 4일 정관오 지역 시위 현장 인근에서 최루탄을 피하려다 주차장 건물 3층에서 2층으로 떨어져 머리를 심하게 다쳤으며 두 차례 수술을 받았으나 8일 숨졌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임경구 기자 hilltop@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2001년에 입사한 첫 직장 프레시안에 뼈를 묻는 중입니다. 국회와 청와대를 전전하며 정치팀을 주로 담당했습니다. 잠시 편집국장도 했습니다. 2015년 협동조합팀에서 일했고 현재 국제한반도팀장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