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자스민 정의당 입당 일성 "노회찬 '6411 버스'를 기억한다"
"저와 같은 목소리 내줄 사람과 같이 가고파"
2019.11.11 11:59:33
이자스민 정의당 입당 일성 "노회찬 '6411 버스'를 기억한다"

"노회찬 의원은 '6411번 버스는 구로, 대림, 영등포를 지나 강남으로 간다'는 말씀을 하셨다. 구로 대림 영등포에는 서울에서 가장 많은 이주민이 살고있다. 심상정 대표 말씀처럼 같이 사는 주민인데 존재가 '없는 것'처럼 느껴진다. 이주민에게도 정의당이 '존재하지만 존재하지 않는 정당'일 수 있다." (이자스민 전 의원)

이자스민 전 의원이 11일 정의당에 입당했다. 그는 고 노회찬 의원의 '6411번' 버스를 기억한다며 "저는 정의당과 새로운 출발을 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 전 의원은 국회에서 열린 당 입당식에서 "6411번 버스를 이용하는 이주민의 보편, 기본적 권리에 아무도 이야기 하지 않는다. 누군가는 해야 할 일을 제가 할 수 있도록 도와주시면 고맙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날 입당식에 함께 참석한 심상정 대표는 이 전 의원의 손을 맞잡으면서 "진보정당이 더 단단하고 강했다면 우린 처음부터 같이할 수 있었을 것"이라며 "늦었지만 정의당에서 같은 곳을 바라보면서 이렇게 두 손 꼭 잡고 함께 나갈 수 있게 된 것이 다행"이라고 말했다. 이어 "더 이상 이주민들을 다른 사람, 이방인으로 취급하지 않고 함께 공존하면서 인간 다운 삶을 누릴 우리 동반자로 인식하는 그런 성숙한 인권 의식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 전 의원은 자유한국당을 떠나 정의당으로 입당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그는 "(자유한국당과) 추구하는 바가 굉장히 달랐다"며 "그래도 새누리당이었을때는 저를 영입하고, 우리 사회 곳곳에 약자에 대해 관심을 갖고 있다는 생각을 했는데 자유한국당으로 가면서 그 생각이 많이 달라졌다"고 말했다


또, "(국회 의원으로 활동하던 시절) 심상정 의원이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손을 잡으면서 '우리가 데려왔어야 하는데 우리가 힘이 없어서 미안하다'고 말씀하셨는데 이번에 만났을 때도 그런 똑같은 눈빛과 마음을 느꼈다"며 "매섭고 무서운 여의도에서 다시 활동한다면 이 따뜻한 손을 잡고 나가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내가 할 일을 계속 해야하기 때문에 저와 같은 목소리를 내줄 수 있는 분들과 함께 가고 싶다는 결론을 냈다"고 했다.


이 전 의원은 2012년 당시 새누리당 의원으로 의정활동을 하며 겪었던 어려움을 토로하기도 했다. 그는 "다른 의원이 했으면 큰일이 아닌데 제가 했기 때문에 왜곡되는 경우가 많은 게 가장 어려웠다"며 "다른 국회의원들은 법안을 내면 많은 관심을 받진 않는데 왠지 제가 하는 일은 현미경 속을 지나가는 것 같은 느낌을 받았다"고 했다. 이어 "그래서 움직이고 말하기 전에도 다른 의원 보다 10번, 100번 생각해야 되는 상황이 벌어졌고 그게 가장 어려웠다"고 말했다.

이 전 의원은 국민이 되는 방법이 달랐을 뿐 본인도 대한민국 국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저는 대한민국 사람이 되는 과정이 달랐을 뿐, 대한민국이 더 나아지길 바라는 마음도 여러분과 같다"고 호소했다.

그는 과거 의정활동 당시보다 혐오 발언이 늘어난 현실을 안타까워하며 차별금지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심각하게 차별적인 발언, 혐오 발언이 많아졌다는 부분에 대해서 안타깝고 아쉽게 생각한다"며 "사회 모든 구성원이 이해할 수 있는 그런 차별금지법을 제정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우리가 해야 할 숙제"라고 강조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박정연 기자 daramji@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프레시안 박정연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