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무력 사용' 언급에 북한 "우리도 상응 행동"
연말 협상 시한 임박, 북미 '말 폭탄' 재개
2019.12.04 23:32:19
트럼프 '무력 사용' 언급에 북한 "우리도 상응 행동"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에 대한 무력을 사용할 수 있다고 말한 데 대해 북한은 무력을 사용하는 것은 미국만의 특권이 아니라고 받아쳤다. '톱 다운' 대화를 이끌었던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이의 신뢰관계도 위험수위에 이르는 양상이다.

북한은 4일 박정천 조선인민군 총참모장 담화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미국 대통령이 우리 국가를 염두에 두고 전제부를 달기는 했지만 무력사용도 할 수 있다는 발언을 한데 대하여 매우 실망하게 된다"고 밝혔다.

박 참모장은 최근 미국이 자신들을 겨냥한 심상치 않은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그나마 조미(북미) 사이의 물리적 격돌을 저지시키는 유일한 담보로 되고 있는 것이 조미 수뇌들(정상들) 사이의 친분 관계라고 생각한다"며 "이러한 위세와 허세적인 발언은 자칫 상대방의 심기를 크게 다치게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한 가지만 명백히 말해두지만 자국이 보유한 무력을 사용하는 것은 미국만이 가지고 있는 특권이 아니"라며 "미국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북한)을 대상으로 하는 군사적 행동을 감행하는 경우 우리가 어떤 행동으로 대답할지에 대해서는 누구나 짐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 참모장은 "만약 미국이 우리를 상대로 그 어떤 무력을 사용한다면 우리 역시 임의의 수준에서 신속한 상응행동을 가할 것이라는 점을 명백히 밝힌다"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상대로 무력을 사용하는 일은 미국에 있어서 매우 끔찍한 일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3일(현지 시각)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나토) 정상회의 참석 차 영국에 방문한 트럼프 대통령은 주영국 미 대사관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자신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좋은 관계를 가지고 있다면서도 무력을 사용해야 한다면 사용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지난해 6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1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 트럼프 대통령이 지속적으로 북한에 유화적인 태도를 보였던 것과 비교했을 때 이번 발언은 다소 수위가 높아 보인다는 평가가 지배적이었다.

특히 북한이 지난 11월 28일 초대형 방사포 발사를 포함, 올해 들어 13번이나 발사체를 발사했음에도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대수롭지 않게 여기며 대화를 강조했다는 것을 고려해보면 이같은 반응은 기존 태도와 온도 차가 감지됐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같은 발언을 한 배경을 두고 북한을 대화 테이블로 끌어내려는 트럼프 식의 '벼랑 끝 전술'이라는 평가와 함께 내년 대선까지 북한이 대륙간 탄도 미사일(ICBM) 시험 발사 등과 같은 고강도 도발을 하지 못하도록 묶어 놓기 위한 엄포라는 해석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재호 기자 jh1128@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외교부·통일부를 출입하면서 주로 남북관계를 취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