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테러 아니다...엔진 고장으로 추락"
2020.01.08 16:21:13
우크라이나 "테러 아니다...엔진 고장으로 추락"
우크라이나항공(UIA) 소속의 보잉 737 여객기가 이란 테헤란 이맘호메이니 국제공항을 이륙한 직후 추락해 탑승객 전원이 사망한 것과 관련해 우크라이나 대사관은 "테러가 아니고 엔진 고장의 결과"라고 밝혔다. 

영국 <BBC>가 8일(현지 시각)는 주 이란 우크라이나 대사관이 이번 사건이 테러와 무관하다는 것을 사실상 공식 확인하며 "테러가 아니고, 엔진 고장의 결과"라고 설명했다고 전했다. 

이란 당국의 설명과도 다르지 않다. 이란 당국은 해당 여객기의 추락 원인과 관련해 여객기가 이맘호메이니 국제공항을 이륙한 직후 한 쪽 엔진에서 불이 났으며 그 후 조종사가 비행기를 통제할 수 없어 지면에 충돌하게 됐다고 밝혔다.

앞서 이란 교통 당국은 이란 수도 테헤란에서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로 향하던 해당 여객기에 승객 167명과 승무원 9명이 탑승해 있었다고 밝혔다. 이들은 모두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박세열 기자 ilys123@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정치부 정당 출입, 청와대 출입, 기획취재팀, 협동조합팀 등을 거쳤습니다. 현재 '젊은 프레시안'을 만들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쿠바와 남미에 관심이 많고 <너는 쿠바에 갔다>를 출간하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