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비리 의혹 '환동해산업연구원', 이번에는 '연장근로수당' 논란
공공운수노조, 8일 고용노동부에 '상습 임금체불' 진정...연구원 측 "용역결과 나오면 원만한 해결"기대
채용비리 의혹 '환동해산업연구원', 이번에는 '연장근로수당' 논란
▲환동해산업연구원 ⓒ홈페이지 인용
경북도와 울진군의 공동 출자기관인 환동해산업연구원이 지난해 10월 연구원 채용과정의 특혜 논란에 이어 이번에는 근로기준법 논란에 휩싸이는 등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해 채용비리 의혹으로 논란을 집었던 '환동해산업연구원(이하 연구원)'이 이번에는 연장근로수당을 지급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고용노동부에 진정서가 접수됐다.

민노총 공공운수노조 경북지부(이하 공공운수노조)는 지난 8일 고용노동부에 연장근로수당 미지급 등 연구원의 위반사항에 대해 진정서를 고용노동부에 접수했다고 밝혔다. 

공공운수노조는 "연구원이 연장근로수당은 물론 연차유급휴가도 공무원 연가보상기준을 일방적으로 접목해 시행해 체불임금을 발생시키며 경력인정사항까지 위반하고 있다"며 근로기준법 위반을 주장했다.

이는 근로기준법 상 연장·야간·휴일 노동에 대해 100분의 50을 가산해 수당을 지급해야 하지만 연구원 측은 직원들이 공무원이 아님에도 공무원 연가규정을 적용해 임금체불의 불이익을 주고 있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단체교섭도 경북지방노동위에 쟁위조정신청이 접수된 상황으로 노조가 단체교섭 과정에 수 차례 문제를 지적했으나 위법사항을 시정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을 더했다.

이에 대해 연구원 측은 "현재 이와 관련된 용역을 노무사 측에 의뢰한 상태로 결과가 이달 말경 나오면 이를 바탕으로 내부검토 및 경북도, 노조와 협의를 거쳐 문제를 풀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경북도와 울진군이 출자한 기관으로 신분과 관련된 문제가 쟁점이 된 것은 사실로 이번 용역을 통해 신분관계 등이 명확히 정리되면 향후 이와 관련된 문제의 재발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max0709@hanmail.net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