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경찰청 압수수색
오전 10시 시작 3시 종료...경찰청 정보화담당관실 전산서버 등
2020.01.16 16:50:50
검찰,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경찰청 압수수색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및 하명수사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16일 경찰청 본청을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검찰이 선거개입 사건 수사와 관련해 경찰청을 압수수색한 것은 확인된 것만 이번이 세 번째다. 검찰은 의혹의 핵심인물 중 한 명인 황운하 경찰인재개발원장에게 소환을 통보하며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경찰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는 이날 오전 10시쯤부터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정보화통신담당관실 전산서버를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진행해 오후 3시쯤 집행을 마쳤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경찰 내부 메신저 '폴넷' 내 '온나라시스템'의 공문발송 시스템과 이메일이 포함됐다. 여기엔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 파견 경찰관과 본청 경찰관이 주고받은 메신저 내용이 담겨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경찰청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울산지방경찰청의 수사 내용을 보고받고, 이를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실 등에 보고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의 선거개입 의혹은 2018년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송철호 울산시장의 당선을 위해 청와대 관계자들이 경찰을 통해 경쟁후보인 김기현 전 시장 주변인들에 대해 표적수사를 실시하는 방식으로 선거에 개입했다는 의혹이다.

2017년 10월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김 전 시장 관련 첩보를 전달받아 이를 반부패비서관실과 경찰청 특수수사과를 거쳐 같은 해 12월 울산지방경찰청에 전달했다. 울산지방경찰청은 지방선거를 3달여 앞둔 2018년 3월 김 전 시장의 비서실 등을 압수수색하며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검찰은 지난달 26일, 경찰청 킥스(KICS·형사사법정보시스템) 운영계와 정보국을 각각 압수수색하고 관련 전산자료를 확보했다. 이보다 앞선 지난달 24일엔 울산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와 정보과 정보4계, 울산 남부경찰서 지능범죄수사대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당시 검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의 비위의혹을 수사한 경찰관들의 하드디스크 등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김 전 시장 수사 당시 울산지방경찰청장을 지낸 황운하 경찰인재개발원장에게 이날 오전 소환통보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황 원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오전 검찰로부터 출석요구를 받았다"며 "출석일정과 관련해 검찰과 협의 중에 있다"고 적었다.

한편 황 원장은 전날 "대한민국 국민 어느 누구도 저와 같이 억울한 일을 당하지 않는 정의롭고 공정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총선 출마를 결심했다"며 경찰청에 사직원을 제출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조성은 기자 pi@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쫌만 더 힘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