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이준석 미래통합당 지도부로…정운천은 미래한국당行
공천관리위 구성 이견으로 시민단체 반발 속 17일 공식 출범
2020.02.14 14:37:30
원희룡·이준석 미래통합당 지도부로…정운천은 미래한국당行
자유한국당·새로운보수당 등이 참여하는 보수진영 통합 신당 '미래통합당' 구성 논의가 사실상 완료됐다. 신당 지도부는 현 한국당 지도부를 기본으로 하고, 통합 참여세력의 몫으로 4인을 추가하기로 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 이준석 새보수당 총선기획부단장 등 2명은 이미 내정 사실까지 발표됐다.

보수통합 논의 기구인 통합신당준비위(통준위)는 14일 오전 회의를 열어 미래통합당 지도부 구성과 공천관리위 구성 등을 논의했다. 박형준 통준위 공동위원장은 회의 후 브리핑에서 "최고위는 기본적으로 4명을 늘리기로 했다"고 말했다.

통준위는 전날 회의에서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현 최고위원회의가 신당 지도부를 승계하기로 했다. 한국당 최고위는 현재 황 대표를 포함해 8명(지명직 최고위원 1명 공석)이어서, 신당인 미래통합당 최고위는 12인 체제가 된다.

박 위원장은 "원희룡 지사는 최고위원으로 들어갈 것"이라며 "(원 지사와) 이준석 부단장 정도는 거의 이견이 없다. 내정 상태"라고 말했다. 그는 "현역 의원은 최고위원으로 들어가지 않을 것"이라며 "(통합에 참여하는) 당별 배분이 아니라 통준위가 동의하는 사람으로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당과 새보수당은 이날 오후 수임기구 합동회의를 열어 통준위에서 논의된 통합안을 확정, 의결했다. 수임기구에 참여한 새보수당 오신환 의원은 회의 결과 브리핑에서 당명, 당헌·당규, 주요 지도부 인사 등을 의결했다면서, 이같은 회의 결과를 선관위에 제출해 신설합당 절차를 밟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당의 약칭은 '통합당'으로 정해졌다.

앞서 박 위원장은 "수임기구에서 (최고위원) 인원 수를 확정하고, 16일까지 새로 늘어나는 최고위원(인선)에 합의해서 17일 출범식 때는 (발표)할 수 있게 하겠다"고 설명했으나, 오 의원은 "(지도부 추가 구성은) 수임기관 합동회의의 논의 내용이 아니다"라며 "나머지 부분은 통합당 지도부 내에서 결정할 것"이라고 했다. 단 오 의원은 "통준위에서 이미 결정된 사항은 이어받아 따르게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통합신당은 당초 16일 출범 예정이었으나, 실무 준비 등의 이유로 하루 순연됐다. 오 의원은 "사실상 통합에 대한 모든 (법적·정치적) 결정이 끝났다"며 "선관위에 제출하면 선관위가 이를 심사해 등록증이 나오는 날이 새 당이 생기는 날이다. 17일 통합전진대회는 꼭 법적으로 해야 하는 것은 아니지만 범보수 세력이 모여 국민께 행사드리는 행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공관위 구성 변경과 선대위 구성, 비례대표 공천용 위성정당 '미래한국당'과의 관계 등은 통합 이후 출범할 미래통합당 지도부의 몫으로 미뤄놨다. 박 위원장은 공관위 구성에 대해서는 "'13명 이내'로 하되 (실제로) 늘릴지 안 늘릴지 하는 부분은 새로 지도부가 구성돼 '김형오 공관위'와 협의해서 하는 것"이라고만 했다.

장기표 공동위원장 등 통준위에 참여했던 보수 시민단체 인사들이 이날 '공관위 전면 재구성' 주장이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는 이유로 통준위 사퇴 입장을 밝힌 데 대해 박 위원장은 "어쨌든 시민사회를 존중하고, 그 분들 뜻을 반영할수 있는 방법을 꼭 공관위가 아니라도 당을 만드는 과정에서 참여 기회를 넓혀 가자는 공감대가 있었다"며 "계속 접촉하며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박 위원장은 또 "선대위 구성에 대해서는 신당 출범 이후 협의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미래한국당 관련 질문이 나오자 그는 "그건 통준위 논의사항이 아니다"라며 "통합신당이 생기고 나서 당 내에서 의논할 사항"이라고 했다.

한편 미래한국당은 이날 새보수당 정운천 의원을 최고위원으로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새보수당도 정 의원이 이날 탈당계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미래한국당은 보도자료에서 "정 의원은 단 1명 뿐인 호남지역 보수정당 국회의원이자, 전업 농민으로 시작해 이명박 정부 초대 농림수산식품부 장관까지 역임한 입지전적 인물"이라며 "정 의원이 향후 우리 농업계를 위해 더 많은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비례대표 공천 방향을 시사했다.

미래한국당은 "정 의원은 지난 10년간 호남에서 보수의 이름으로 가시밭길을 걸어왔다"며 "망국적인 지역 장벽을 해소하고 정 의원을 필두로 호남권 지지세를 더욱 확보함과 동시에 호남에 보수의 뿌리를 내려 명실상부한 전국정당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했다. 조훈현 미래한국당 사무총장은 이날 의원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선교 대표가 정 의원을 만나 이야기한 것으로 안다"고 했다. 통준위 위원이기도 한 정 의원은 이날 회의에 참석했으나, 회의 후 기자들의 쏟아지는 질문에는 답을 하지 않고 "(나중에) 입장을 내겠다"고만 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