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근, "고문조작설 주장하는 자 버릇 고치겠다"
"내가 수사한 사건중 민주화사건 없어" "국정조사 받을수도"
2004.12.14 10:21:00
정형근, "고문조작설 주장하는 자 버릇 고치겠다"
양홍관씨로부터 고문에 직접 가담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정형근 한나라당 의원이 양씨에 대해 민형사상 책임을 묻는 동시에, 고문조작설에 대한 국정조사를 받을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정형근, "얼마든지 국정조사 받겠다"**

정 의원은 14일 오전 KBS 라디오와의시사프로그램 <안녕하십니까 손관수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양홍관이라는 분이 이철우라는 사람을 불러서 김정일 초상화를 바라보면서 입당식을 했다"며 "이것을 민주화 운동이라고 하는 것은 잘못이며 왜곡이 되거나 용공조작은 전혀 없었으며 얼마든지 국정조사를 하거나 받을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또 "여당은 걸핏하면 용공조작을 주장하지만, 내가 수사한 사건중 민주화운동사건은 없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이어 앙홍관씨가 제기한 고문조작설에 대해 "당시 내가 수사차장보였는데 성기고문을 했다는 신문보도 등은 묵과할 수 없다"며 "고문조작설을 주장하는 사람의 버릇은 반드시 고칠 것이고,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양씨가 이원영 변호사와 9월 25일 안전기획부 행정과장실에서 접견한 기록을 찾아보니까 '가혹행위는 당하지 않았냐'는 변호사의 질문에 '지금까지 가혹행위라고 할만한 것은 없다'고 말했다"면서 "양홍관이가 자신은 북한의 추종세력이 아니라면서 민해전 가입당시의 김일성, 김정일 초상화와 조선 노동당기 앞에서 선서식을 한 것은 남북연대의 상징일 뿐이라고 본인이 자백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사건은 북한의 간첩으로부터 지령을 받은 사람으로부터 노동당에 가입해서 당증 번호까지 부여받은 간첩에 관련 사건"이라면서 "민주화 사건이라는 것은 말이 안되며 용공조작이다, 고문에 의한 것이라는 이런 주장을 자꾸 하면 안 되는 것이기 때문에 국정조사를 하자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의원은 또 "이철우 의원이 사면복권을 받았다고 하는데, 4년동안 옥고를 치른 뒤 사면복권이 된 것을 국민으로부터 선택을 받았다고 하기는 곤란하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이어 "김낙중씨같은 경우는 권총, 무전기,1백만불을 받아서 자기집에 파뭍고 38년 동안 암행한 간첩으로1,2,3심 무기징역을 받았으나 98년도에 전부 사면복권을 받았다"면서 "그래서 김대중 대통령이 취임한 뒤의 사면복권은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과연 이러한 내용을 포천주민들이 전부 알았으면 이 의원을 국회의원으로 뽑았을 것이냐는 별개의 것이라고 본다"고 주장했다.

***유선호 의원, "고문피해 자료 축척해 국정조사 할 것"**

반면에 정형근 의원과 전화 맞토론 상대로 나선 열린우리당 유선호 의원은 국정조사 논란과 관련, "한나라당에서 주장하는 간첩여부는 국정감사에서 할 필요가 없이 113에 신고하면 되는 문제"라면서 "다만 그때 왜곡 과장된 공안 정부에 희생당한 학생들이 정말 고문에 의해서 인권침해를 당하고 용공으로 몰린 이 실체가 어느 정도 인권에 피해를 가져왔는지를 광범위하게 조사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해, 국정조사 대상을 용공조작으로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 의원은 이어 "당시 1백여명이 넘는 사건 관계자 대부분은 억울하게 고문에 의해 용공조작돼 처벌됐다"며 "이 의원의 경우 연행 후 2~3일간 주먹쥐고 물구나무서기 등 고문을 받았고, 부친까지 돌아가셔서 죄책감 때문에 거의 자포자기 상태여서, 변호인 접견 기록으로 문제가 해결되는 게 아니다"고 주장했다.

유 의원은 또 "양홍관씨의 경우 판결문을 보면 성기고문을 당하고 깍지끼기 고문을 당했다고 다섯 번이나 검사실에 가서 이야기를 했다는 기록이 있다"면서 "그러나 검사가 다섯번이나 그 주장을 듣고도 사실과 다른 내용을 들이밀기 때문에 포기를 했다"고 반박했다.

유 의원은 이어 "고문조작을 위한 피해조작센터를 14일 정식으로 개설해 전국적으로 민족운동을 하다가 용공조작으로 몰린 사람의 신고를 받아서 자료를 축적을 해서 발표를 하고 이것을 근거로 국정조사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editor2@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