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광고'로 비판 언론 길들이나"
시민단체, 삼성 규탄 기자 회견…"누가 삼성 비판하겠나"
2008.01.16 11:37:00
"삼성, '광고'로 비판 언론 길들이나"
삼성특검 수사가 본격화하면서 삼성그룹의 광고를 통한 언론 통제가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민주언론시민연합, 언론개혁시민연대, 전국언론노동조합, 참여연대 등 시민단체는 16일 삼성 본관 앞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광고'를 무기로 비판 언론을 '손보는' 삼성의 행태가 묵과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지적했다.

이들 단체의 주장을 보면, 2007년 10월 29일 삼성 비자금 의혹을 김용철 변호사가 폭로한 시점부터 <한겨레>는 삼성중공업 광고 한 차례를 제외하고는 삼성 계열사 광고를 수주하지 못했다. <경향신문> 역시 11월 23일부터 삼성 관련 광고가 끊겼다. 이들 단체는 "지난 1월 10일 삼성서울병원 '암센터 진료 개시' 광고도 유독 <한겨레>, <경향신문>에만 실리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렇게 <한겨레>, <경향신문>에 삼성 관련 광고가 끊기는 동안에도 조‧중‧동 등 보수언론과 경제지 등은 계속 삼성 광고가 실리고 있다. 민언련의 조사를 보면, 12월 1일부터 1월 7일까지 <조선일보>는 45건의 삼성 관련 광고를, <중앙일보>, <동아일보>는 각각 29건, 15건의 삼성 관련 광고를 수주했다.

이들 단체는 "어떤 신문에 광고를 집행하느냐는 전적으로 광고주의 선택에 달린 문제지만 삼성이 <한겨레>, <경향신문>에 보이는 행태는 단순한 호불호에 따른 선택의 수준이 아니라 비판 언론 '손보기' 내지는 '길들이기' 차원에서 진행되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불법, 부패 재벌 권력을 견제, 비판하는 일은 독자,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서 언론이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며 "이렇게 기본 책무를 다한 언론을 자본력을 앞세워 탄압하는 삼성은 저열한 '사적 보복'을 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들 단체는 "이런 모습을 지켜 본 다른 언론이 어떻게 앞으로 삼성에 대고 할 말을 할 수 있겠느냐"고 덧붙였다.

☞ 기자 회견문 전문 보기 : "삼성은 <한겨레>, <경향신문>에 대한 저열한 광고 통제를 즉각 중단하라"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tyio@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