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백혈병' 재판, 삼성 엔지니어들의 서로 엇갈린 진술
행정소송 4차 변론, 삼성 측 엔지니어 출석해 의혹 부인
2011.04.12 09:33:00
'반도체 백혈병' 재판, 삼성 엔지니어들의 서로 엇갈린 진술
삼성 반도체 '백혈병 의혹'을 둘러싸고 피해 노동자 및 유가족들이 근로복지공단의 산재 불승인 처분을 취소해달라며 제기한 소송의 4차 변론이 11일 서울 서초 행정법원에서 열렸다. 지난 3차 변론에서 피해 노동자 중 하나인 엔니지어 김 모 씨가 증인으로 출석한데 이어 이번 변론에는 원고의 보조 참고인인 삼성전자 측이 내세운 증인으로 엔지니어 이 모 씨가 나와 상반된 증언을 내놓았다.(☞관련 기사:"가스를 직접 봤나"…산재를 '스스로' 증명하라고?)

이 씨는 김 씨보다 1년 빠른 1995년 삼성전자 기흥공장에 입사해 6~7라인에서 주로 확산공정 엔지니어 일을 맡아왔다. 비슷한 경력을 가지고 있지만 이 씨가 증언한 반도체 공정의 모습은 확연히 달랐다.

김 씨가 수습 시절 웨이퍼를 직접 설비 안에 넣고 빼는 실습을 했다고 증언했지만 이 씨는 그랬던 적이 없었다고 답했다. 그는 "반도체 공정 안에서 냄새가 났을 때도 가스 누출이 아니라 설비 안에 있는 보드 자체에서 윤활유 부족 등의 원인으로 발생하는 경우였다"며 "2007년 큰 정전이 나서 생산직 노동자들이 대피했는데 점검을 위해 들어갔지만 냄새는 나지 않았다"고 증언했다.

유해물질 노출 원인 중 하나로 의심받는 '더미(dummy) 웨이퍼(양산형 웨이퍼가 아닌 검사용 반도체)'에 대해서도 이 씨는 "2000년 이전에는 웨이퍼에 붙어있는 런 시트(run sheet)와 전산으로 관리를 병행했고 2000년 이후에는 전산으로만 관리했다"며 "웨이퍼가 어느 공정에서 오는지 모니터에 다 기록될 뿐 아니라 감광제가 묻어있어도 배기장치로 배출되는 구조였다"고 말했다.

이 씨는 "양산성 웨이퍼는 가격이 수백만 원으로 불량률을 줄이는 게 관건인데 비용 때문에 더미 웨이퍼를 기준 이상으로 여러 번 사용하는 일이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삼성 측 변호인단의 질문에 수긍하면서 "더미 웨이퍼라고 해서 특히 더 유해한 건 아니"라고 덧붙였다.

이밖에도 이 씨는 잔류가스가 남은 상태에서도 정비 작업을 수행했다는 김 씨의 기존 증언에 대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 또한 반도체 설비의 초기 세트-업은 공급업체 직원이 담당해 엔지니어들은 접근하는 일이 없었고, 이에 따라 노동 강도가 강한 환경은 아니었다고 덧붙였다. 원고 측 변호인의 반대심문에서도 그는 제기된 의혹 대부분을 "근무하면서 한 번도 겪어보지 않았던 일"이라며 부정했다.

어려운 반도체 용어와 복잡한 공정 설명이 이어졌던 탓에 재판부도 이 씨에게 별도로 질문하는 시간을 갖는 등 4차 변론도 3시간 가까이 진행됐다. 재판부는 5월 23일 열릴 5차 변론에서 사건을 종결하겠다고 밝혔다.

- '공룡' 반도체 산업, 빛과 그림자
흔들리는 반도체 신화, 한국 경제 '알몸' 드러나나? (上)
"반도체 산업, 언제까지 '아오지 탄광' 방식인가?" (中)
"IBM부터 폭스콘·삼성까지…'죽음의 행진'을 멈춰라" (下)
- '죽음의 반도체 공장' 피해자 열전
"딸이 죽어가는데 500만 원, 귀싸대기를…"
"뇌종양 수술 후, 사지가 묶여 있는 딸을 보고…"
"맨손으로 만진 반도체, 그리고 어린이날 시한부 선고"
"뽀얀 피부 예쁜 눈의 그녀, 마비된 손으로…"
"'가까이 하면 고자 된다' 알면서도…"
"하혈하고 생리 거르더니 백혈병"…우리가 정말 무식해서일까?
"자식 잃은 부모 앞에서 삼성은 돈 이야기만 했죠"
"삼성, 생리 끊어지고 구역질 나는데 '증거 있느냐고?'"
"뼈가 녹는 느낌에 삼성에 문의했더니 답은…"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srv@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