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 26년만에 대규모 적자 반전
'조중동' 3강서 '조ㆍ중' 양강구도로 재편되나
2002.02.28 10:09:00
동아, 26년만에 대규모 적자 반전
동아일보가 1975년 광고탄압으로 1억원의 적자를 낸 이후 지난해 26년만에 500억원대의 대규모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언론계는 동아의 적자규모가 예상보다 크게 나타남에 따라 신문시장의 조중동 3강구도에서 조선 중앙 양강구도로의 고착이 급물살을 타는 것이 아니냐고 전망하고 있다.

동아일보 김학준 사장은 지난 22일 열린 주주총회에서 매출액 약 3000억원에 568억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고 보고했다. 동아일보의 적자는 1974년 말 광고탄압이 본격화된 이후 1975년 46억원 매출액에 1억원 적자를 기록한 이후 처음 발생했다.

동아일보의 대규모적자는 경기위축으로 인한 광고수입 감소로 영업상 손실 약 153억원, 국세청 세무조사와 공정거래위원회 조사 등으로 인한 추징금 약 305억원, IMF 당시 광고를 게재했으나 광고주 부도 등으로 받지 못한 광고매출액의 대손처리충담금 110억원 등에서 비롯됐다.

세무조사로 인한 추징세액과 공정위 조사 과징금 약 305억원과 대손처리충당금 110억원을 제외한 동아일보의 지난해 실질 영업상손실은 153억원으로 568억원의 대규모적자는 지난해의 손익상황으로만 파악하기엔 상당부분 과장된 측면이 있다. 그러나 경쟁사인 조선일보와 중앙일보가 각각 흑자를 기록했거나 수지를 어느 정도 맞춘 상황이라 동아일보의 적자규모가 신문시장에 주는 여파는 상당히 클 전망이다.

김 사장은 주총에서 '세무조사 등으로 어려운 시기를 겪으면서 영업상, 법적인 문제로 이런 결과가 발생했다. 올해는 반드시 다시 흑자기조로 돌리겠다'고 밝혔다.

동아일보의 적자중 영업상 손실이 크게 난 부분은 지난해 10월부터 부동산 경기가 활성화되며 광고수입이 일정부분 회복됐으나 9월까지의 광고수주가 목표치에 크게 미치지 못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대손처리충당금의 경우 "결재를 받을 수 없는 광고매출을 계속 장부상에 끌고 가기가 부담돼 이번 기회에 털어버리려고 했다"는 게 동아일보측의 설명이다.

동아일보는 여기에 지난해 6월 21일 공정위에 의해 조사대상 13개 언론사중 가장 많은 62억원의 과징금을 부과당했으며 동아일보 관련 국세청 세무조사 추징세액 총 827억원중 동아일보사 법인에만 227억원, 계열사를 제외한 관련기업에 14억원이 추징됐다. 동아일보는 "아직 납부하지는 않았으나 추징금을 낼 것을 전제로 2001년 결산에 비용으로 처리함에 따라 적자폭이 커졌다"고 밝혔다.

22일 열린 동아일보 주총은 김학준 현 사장 등 경영진이 지난해 경영상황의 어려움을 설명하는 자리였으나 기저에는 정부의 세무조사 실시 등에 따른 추징금 등으로 인해 적자를 낼 수밖에 없었다는 비판적 분위기가 깔려있었다는 게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즉 정부가 국세청 세무조사나 공정위 조사 등으로 동아일보를 가혹하게 탄압해서 이런 결과가 나왔다는 책임전가의 목소리가 기저에 자리잡고 있었다는 것이다.

동아일보의 이같은 입장은 지난해 6월 29일 국세청의 세무조사 결과 발표 며칠 후인 7월 3일자 '1974년 '동아광고탄압'-2001년 '언론세무조사' 비교'란 기사에서 "최근 정부의 언론사 세무조사와 검찰고발 조치는 70년대 동아일보 광고사태와 '닮은 꼴'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정부가 언론탄압의 무기로 광고와 세금 등 경제적인 수단을 택했다는 점이 두드러진 공통점"이라고 밝힌 것과 같은 맥락이다.

그러나 동아일보의 태도는 세무조사에 대해 언론개혁을 위해 필요한 조치라는 입장을 보였던 경향신문과 한겨레 등 작은 규모의 신문사가 지난해 결산결과 각각 수십억원 이상의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추정되는 상황과 비교해 설득력이 떨어진다.

또 동아일보와 같은 입장에서 세무조사가 언론탄압이라고 가장 강한 톤으로 비판하던 조선일보가 10개 종합일간지 가운데 유일하게 흑자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고, 중앙일보 역시 거의 수지를 맞췄다는 점에 비추어 동아일보의 적자는 탄압에 의한 것이라기보다 위상하락에 의한 결과라는 분석이 더 우세하다.

즉 1974년에 일어난 동아일보 광고탄압사태가 동아자유언론수호투쟁위원회(동아투위) 소속 기자들을 중심으로 일어난 독재권력에 대한 언론자유투쟁의 결과라면 지난해 세무조사로 인한 추징세액 납부는 낼 세금을 탈루한 것에 대해 부과한 결과이므로 비교대상이 될 수 없으며, 동아일보의 편향적 지면운영이나 경영 부실로 인한 책임을 회피하려는 시도가 아니냐는 지적이다.

한편 조선일보는 3월중 주주총회를 가질 예정이며 한겨레신문은 3월 28일 주총을 개최한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