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南, 돈봉투 내놓고 남북 정상회담 구걸"
청와대‧통일부‧국정원 간부 실명 거론…초대형 후폭풍 예상
北 "南, 돈봉투 내놓고 남북 정상회담 구걸"
정부 당국자들이 북측 정부 관계자들을 만나 돈봉투까지 내밀며 남북 정상회담을 제안했다고 북한이 폭로해 파문이 일고 있다.

북한 최고 권력기관인 국방위원회 대변인은 1일 <조선중앙통신> 기자의 질문에 답하는 형식으로 5월 9일부터 중국 베이징에서 있었던 남북 비밀접촉의 내용을 공개했다.

국방위 대변인에 따르면, 베이징 접촉에는 김태효 청와대 대외전략비서관, 홍창화 국정원 국장, 김천식 통일부 정책실장 등이 나갔다. 이들은 천안함·연평도 사건에 대한 북한의 사과 문제가 타결되면 5월 하순 정상회담을 위한 남북 장관급회담을 열고, 6월 하순 판문점에서 1차 정상회담, 그로부터 두 달 뒤 평양에서 2차 정상회담, 내년 3월 서울 핵안보 정상회의에서 3차 정상회담을 개최하자고 북측에 제안했다고 북한 국방위 대변인은 밝혔다.

국방위 대변인은 남측 당국자들이 이같은 제안 내용을 전하며 "제발 딱한 사정을 들어달라고 구걸했다"며 "돈봉투까지 거리낌 없이 내놓고 그 누구를 유혹하려고" 했다고 전했다.

천안함·연평도 사건에 대한 대북 제안도 충격적이다.

북한 국방위 대변인에 따르면, 남측 정부는 지난 4월 비밀접촉을 제안하면서 "천안함 침몰 사건과 연평도 포격 사건에 대해 더 이상 거론하지 않겠으니 제발 정상회담을 위한 비밀접촉을 갖자"고 제안했다.

그러나 5월 9일부터 이뤄진 베이징 비밀접촉에서 김태효 비서관과 홍창화 국장, 김천식 실장 등은 말을 바꿨다.

김 비서관 등은 베이징에서 "천안함 침몰 사건과 연평도 포격 사건이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지혜롭게 넘어야 할 산'"이라며 사과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북측이 사과 거부의 뜻을 밝히자 김태효 비서관 등은 "북측에서 볼 때는 '사과'가 아니고 남측에서 볼 때는 '사과'처럼 보이는 절충안"이라도 만들어 내놓자면서, 북측에 "제발 좀 양보해 달라"고 말했다고 국방위 대변인은 전했다.

▲지난 5월 베를린을 방문한 이명박 대통령이 핵안보 정상회의에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을 초청할 용의가 있다는 이른바 '베를린 제안'의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나 북측은 "지금처럼 남측에서 선(先) 핵포기와 두 사건에 대한 '사과'에 대해 계속 떠들면서 반공화국 적대시 정책을 고집하는 한 최고위급(정상) 회담은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자 김태효 비서관 등은 "최소한 두 사건에 대해 '유감'이라도 표시해 달라"며 "말레이시아에서 다시 만나 이 문제를 결속하자(결론 내리자). 그리고 정상회담 개최를 빨리 추진시키자"고 하면서 돈봉투를 내밀었다고 북한 국방위 대변인은 밝혔다.

또한 남측 당국자들은 "북한과 달라 남쪽은 복잡하다. 비밀접촉에서 오간 얘기가 남쪽에 알려지면 좋지 않으니 꼭 비밀에 붙여 달라"고 말했다고 국방위 대변인은 전했다.

북한이 남북 비밀접촉 인사의 실명을 이례적으로 공개하고 이명박 정부를 '역적패당' '불한당' 등으로 표현하며 "더 이상 상대 안 하겠다"고 못박은 점으로 볼 때 남북의 경색은 한동안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며, 이명박 정부 내 남북 정상회담은 사실상 '물 건너갔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남북정상회담 '물밑접촉' 밑 주요 사건 일지(시간순)

4월, 南 "천안함‧연평도 더이상 거론 않겠으니 정상회담 위한 비밀접촉 갖자"

5월 9일(베이징 현지시간), 김천식 통일부 정책실장 등 북측과 물밑접촉 시작

5월 9일(독일 현지시간. 한국시간 밤11시), 이명박 대통령 '베를린 제안' 발표

5월 11일, 北조평통 "베를린 제안은 '도전적 망발'"…남북대화 전면 중단 시사

5월 18일, 김희정 靑대변인 "우리 정부의 진의가 북측에 전달됐다"

5월 20~27일, 김정일 국방위원장 방중 (25일 북중 정상회담)

5월 27일, 北 한국계 미국인 전용수 씨 석방 발표

5월 24~28일, 로버트 킹 美대북인권특사 방북

5월 30일, 北 국방위 대변인 성명 "南과 상종 안해"

6월 1일, 北 국방위 대변인 '물밑접촉' 사실 폭로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nowhere@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