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영남대 비리' 의혹…"철저 검증해야"
朴측 "88년 재탕…집권세력 스케쥴"
2007.06.14 17:51:00
박근혜 '영남대 비리' 의혹…"철저 검증해야"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가 정수장학회 의혹에 이어 영남대 이사장 및 이사 재직시절의 비리의혹에 휘말렸다. 이명박-박근혜 등 대선주자 '빅2'가 연일 터지는 의혹 시리즈에 몸살을 앓는 형국이다.
  
  영남대 전신인 청구대학의 이사장이었던 전기수 씨의 4남 재용 씨는 14일 "박 전 대표가 지난 80년 29살의 나이에 오로지 대통령의 딸이라는 이유만으로 대구대와 청구대 강제통합으로 탄생한 영남대의 이사장으로 취임해 온갖 비리를 자행했다"고 주장했다.
  
  "박근혜가 대통령 자격 있나?"
  
  성형외과 의사인 전 씨는 이날 자신의 병원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박 전 대표는 친분이 있는 고(故) 최태민 목사의 친인척들을 요직에 앉혀 재단과 대학을 사기업화 했다"며 "영남대를 좌지우지했던 측근 4인방이 앞장서 재단 소유의 부동산(34건) 처분, 불법자금 편취, 공금횡령, 부정입학, 공사대금 유용, 회계장부 조작, 판공비 사적용도 사용 등 사학재단의 전형적 비리를 자행했다"고 주장했다.
  
  전 씨는 "박 전 대표의 이사 재직 시절 재단직원 자녀 2명을 포함해 총 29명이 1인당 2000만 원을 내고 부정입학 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86년 영남대 재단 산하 영남의료원 병원장의 해외 출장비 286만9000원이 박 전 대표의 동생 지만 씨의 항공료로 지급되고 87년에는 기념관 건립기금 811만9000원이 박 전 대표의 학위 취득과 관련해 문화대학 기부금으로 지출되는 등 판공비를 편법처리했다"고 주장했다. 이같은 주장은 지난 88년 영남대 국정감사 당시에도 제기됐던 내용이다.
  
  전 씨는 "이런 비리로 인해 영남대는 사학재단 초유의 국정감사를 받게 됐고, 박 전 대표와 그 하수인들은 재단에서 쫓겨났으나 지금까지 누구 하나 법적, 도덕적으로 아무런 책임도 지지 않았다"면서 "사학재단조차 운영할 능력이 없고 측근조차 제대로 관리하지 못하는 박 전 대표가 과연 대통령이 될 자격이 있는지 철저히 검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 씨는 88년 영남대 국정감사 자료 및 영남대 교수협의회 조사 자료 등 관련 자료 일체를 한나라당 국민검증위원회에 제출키로 했다.
  
  "네거티브지만 검증 받을 것"
  
  이에 대해 박근혜 캠프의 대변인인 김재원 의원은 반박 기자회견을 열고 "정수장학회 관련 검증과 이번 사안은 중요한 고비마다 박 전 대표를 흠집내기 위해 제기된 여러 사안 중 하나"라며 "88년 국감에서 밝혀진 내용을 그대로 문제제기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당시 조사 및 수사과정에서 박 전 대표는 전혀 관련되지 않았다는 점이 밝혀진 바 있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문제제기 방식이나 진행상황이 집권세력의 보이지 않는 스케줄에 따라 진행되고 있다"면서도 "그렇다고 해도 네거티브 공세라거나 배후세력이 있다는 말로 피해나가지 않겠다. 정정당당하게 검증에 응할 것"이라고 정면돌파 입장을 덧붙였다.
  
  박 전 대표도 "모든 것은 철저히 검증에 응할 것이며 자료를 다 믿을 수 있도록 검증위에 제출하겠다"고 말했다고 김 의원은 전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hilltop@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