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일동포 마을 우토로, 토지매입 협상 한 달 연장
'마지막 한 달'…토지매입 묘안 절실
2007.08.03 16:39:00
재일동포 마을 우토로, 토지매입 협상 한 달 연장
일본 교토부 우지시에 위치한 재일동포 마을 우토로. 토지 소유주의 '제 3자 매각' 방침에 의해 강제철거 위기에 닥쳤던 우토로 마을이 한 달의 시간을 더 벌었다.

우토로 국제대책회의 배지원 사무국장은 3일 "토지 소유주인 서일본식산 측에서 우토로 주민들의 토지 매입 여부 결정 시한을 8월 31일까지 한 달 연장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당초 서일본식산은 "토지 매입 의사를 밝힌 '제3자'가 나타났다"며 "7월말까지 우토로 주민들이 토지 매입 여부를 밝히지 않으면 제3자에게 매각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었다.
▲ 우토로 마을 전경. ⓒ프레시안

현재 서일본식산의 모회사인 가나가와 토건이 도산한 상태로, 서일본식산의 우토로 마을 '재개발'(강제철거)이 불가능한 상태다. 서일본식산은 우토로 토지 소유 명의를 위해 설립된 회사로, 우토로 토지가 매각되면 바로 청산 절차에 돌입할 예정이다.

그러나 제3자에게 땅이 넘어가면 얘기가 달라진다. 누구든 재개발을 시도하며 땅을 주민들이 그대로 이용하게 두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주민들에게는 '제3자 매각=강제철거'와 다름없는 상황인 것이다.

어렵게 번 한 달…한·일정부 태도 변화가 관건

일단 우토로 주민들이 한 달의 시간을 벌었지만, 문제 해결 방법은 난망한 상태다.

우토로 주민들은 재일동포의 일본 이주의 역사적 배경과 우토로 마을이 일본 비행장 건설에 동원된 노동자들의 합숙소였다는 점을 들어 일본 정부와 닛산자동차(비행장 건설 군수기업의 후신) 토지 불하를 요구했으나 일본 정부와 닛산자동차는 이를 묵살하는 것은 물론 상하수도 등의 기본적 도시 시설도 설치해주지 않았다.

그러던 중 1980년대 닛산자동차가 우토로 토지를 매각하고 떠나며 부동산업자들이 우토로 토지를 사고파는 과정에서 땅값은 천정부지로 뛰었다. 덕분에 우토로 주민들의 힘만으로는 토지 매입 대금을 마련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

2005년 한국에서도 우토로 돕기 캠페인이 활발히 진행돼 14만 명이 5억여 원이라는 적지 않은 돈을 모았지만, 이 돈과 주민들이 부담할 수 있는 돈을 다 합쳐도 3억 엔 가량으로 우토로 땅 시세인 7억 엔에는 한참 모자란 상태. 땅을 못 사게 되면 한국에서 모은 5억 원도 결국 다시 기부자들에게 되돌아갈 판이다.

이에 주민들과 우토로 국제대책회의는 한국 정부의 도움에 기대를 걸고 있는 한편, 일본 정부의 '책임'을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이마저 한국, 일본 양국 정부는 공히 "강제철거 당하면 생활보호대상 고령자에 한해 노인 복지 시설을 알선한다"는 수준의 대책만 고려하고 있는 실정이다.

2007년 8월 3일 일본에는 태풍이 스치고 지나갔다. 태풍이 지나간 뒤 맑은 하늘처럼 우토로 주민들이 맑은 가을 하늘을 볼 수 있을 것인지, 앞으로 한 달 동안 어떤 지혜를 모으고, 어떤 도움을 받느냐에 달려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richkhy@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