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앞에만 서면…한나라 '무풍지대'
삼성이 재벌정책 바로미터…신당도 '애매모호'
2007.11.01 12:12:00
'삼성' 앞에만 서면…한나라 '무풍지대'
삼성이 차명계좌로 비자금을 관리했다는 이른바 '삼성 비자금 관리 의혹'과 관련해 정치권 반응의 강도는 재벌정책에 대한 각 진영 후보들의 입장과 정확하게 일치한 반면 후보 지지율과는 반비례했다. 특히 한나라당과 이명박 후보 진영은 이 문제에 대해선 '침묵'이나 다름없다.
  
  민노 "삼성과 전면전"
  
  민주노동당은 삼성 비자금 사건에 '올인'했다. 민노당은 1일 "삼성과의 전면전"을 선포하고 특검과 국정조사 도입 등을 촉구했다.
  
  민노당은 "중대 범죄집단 수괴인 이건희 회장에 대한 처벌과 삼성공화국 해체를 위해 우리사회 양심세력에게 시민대항쟁에 나설 것을 호소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민노당은 이를 위해 삼성비자금 사태 특별대책본부를 구성하고 노회찬 선대위원장에게 본부장 자리를 맡겼다. 민노당은 삼성 사옥 앞에서 진실규명과 이건희 회장 처벌 요구 집회를 집행키로 했으며 이를 장기적인 재벌개혁 의제로 발전시켜 이어갈 계획이다.
  
  민노당은 "이번 사건의 핵심을 삼성에 의한 권력농단, 삼성에 의한 시민민주주의의 유린, 비자금 조성을 위한 분식회계 등으로 보고 사회의 근간을 흔드는 중대범죄 행위의 꼬리가 밟힌 사건"이라고 규정했다.
  
  권 후보도 이날 포항시청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정동영, 이명박 후보는 왜 삼성 비자금 조성 의혹에 대해 침묵하고 있느냐"며 "사회의 근간을 흔드는 사건이 터졌는데 두 후보가 침묵의 카르텔을 형성하고 있다"고 맹공했다. 그는 "(두 사람이) 대한민국의 대통령 후보인지 궁금하다"며 이같이 공격했다.
  
  신당 "언론보도가 문제"
  
  대통합민주신당도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의혹의 본질인 삼성의 비자금 관리 자체의 문제보다는 언론의 보도태도를 비판하는데 집중했다.
  
  오충일 대표는 이날 오전 중앙선대위원장단 회의에서 "검찰 조사를 지켜봐야 하겠지만 한두 신문을 제외하고는 보도하지 않는 언론의 태도는 심각하기까지 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사회부조리에 대한 추적보도는 언론의 중요한 사명"이라며 "신문이 광고주의 눈치를 볼 수밖에 없는 현실을 짐작은 하지만 얼마 전까지 기자실 통폐합과 관련해 국민의 알권리 투쟁을 한 것과는 이율배반적으로 중대한 사건이 폭로됐음에도 불구하고 보도를 하지 않는 건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오 대표는 "공기로서 언론의 역할, 사명을 다시 한 번 생각해달라"고 덧붙였다.
  
  이낙연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검찰은 좌고우면하지 말고 수사를 조속히 시작하고 주요 언론도 관심을 기울이는 것이 당연하다"고 밝혔다. 그는 "의혹이 이만큼 구체적으로 제기됐는데도 검찰과 주요 언론이 계속 침묵한다면 그것은 또 다른 의미에서 심각한 사태"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다만 "삼성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세계적 기업의 하나"라며 "삼성이 잘못을 저질렀건 억울하건, 어느 경우에도 삼성의 의혹을 이대로 둘 수는 없다"고 신중한 태도를 곁들였다.
  
  한나라 "검토 중"?
  
  한나라당은 그야말로 '무풍지대'다. 대변인 논평은 물론이고 개별 의원들도 언급 자체를 꺼리고 있다.
  
  나경원 대변인은 삼성 비자금 사건에 대한 당과 후보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검토하고 있다"고만 답했다. 나 대변인은 전날 기자들과 만나선 "아직 사안 자체에 대해 검토를 하지 않은 상태"라고 했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hilltop@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