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택 "학생들 집회 참여 배후세력 많다"
"동작, 금천, 구로구…특히 전교조가 강한 지역"
2008.05.07 16:59:00
공정택 "학생들 집회 참여 배후세력 많다"
공정택 서울시교육감이 최근 미국 쇠고기 수입 반대집회에 다수의 학생들이 참여하고 있는 것과 관련, "뒤에서 종용하는 세력이 많다"며 일부 교원노조를 겨냥한 발언을 해 파장이 예상된다. 공 교육감은 7일 오후 세종로 정부청사 대회의실에서 김도연 교육과학기술부 장관 주재로 열린 전국 시ㆍ도 교육감 회의에 참석, 모두 발언을 통해 이 같이 주장했다.
  
  그는 "어제 저녁 청계천, 여의도에서 열린 쇠고기 반대 집회에 다수의 학생들이 참가했는데 여의도 참가자가 7000~8000명으로 청계천보다 많았다. 여긴 동작, 금천, 구로구 등이 있는 지역인데 이곳은 특히 전교조가 강한 지역"이라고 말했다.
  
  공 교육감은 "뒤에서 종용하는 세력이 많아 학생들을 지도하기가 상당히 어렵다. 집회 참가를 권유하는 문제 메시지가 전국적으로 뿌려지고 있다"며 공개적으로 이번 집회의 배후 중 하나로 전교조를 지목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공 교육감은 "서울시교육청에서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전 직원이 비상근무 태세를 갖추고 학생지도에 나서고 있다"며 "전국의 다른 시도 교육청도 적극 대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시도 교육감 회의는 학교 자율화 조치, 대구 성폭력 사건, 광우병 우려 확산 등 최근 잇따르고 있는 교육 현안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교과부가 긴급 소집해 마련됐다. 대구에서 발생한 성폭력 사건에 대해서도 교육감들은 "대구 뿐 아니라 어느 지역에서도 발생할 수 있는 일"이라며 지역별로 철저한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 학교 자율화 조치 이행계획의 하나로 전국의 지역 교육청을 교육지원센터로 전환키로 한 정부 방침에 대해서는 교육감들이 정면으로 반발하고 나섰다. 공 교육감은 "지역 교육청을 폐지한다는 건 상당히 심각한 문제로 철저히 방어할 것이다. 교육센터로 전환하는 방안이 이뤄지지 않도록 최대한 막겠다"고 말해 향후 추진과정에서 논란이 예상된다.
  
  이에 대해 김도연 장관은 "지역교육청을 지자체화하려 한다는 불필요한 오해가 있는 것 같다"며 "교육청 산하기관으로 계속 존속시킬 것이며 다만 좀더 실질적인 지원기관으로 개편하자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sealovei@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