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림부, "위키피디아 보면 MRM, MSM 똑같다"
생뚱한 답변…"쇠고기 고시 문제 될 것 없다"
2008.06.27 12:40:00
농림부, "위키피디아 보면 MRM, MSM 똑같다"
농림수산식품부는 26일 "미국산 쇠고기 수입 위생 조건에는 오류가 없다"며 <프레시안>이 제기한 의혹(☞관련 기사 : 관보 게재 쇠고기 고시 '심각한 오류' 발견)을 전면 부인했다. 그러나 농림수산식품부의 해명은 설득력이 없어 논란이 증폭될 전망이다.

애초 <프레시안>의 문제제기는 "수입 위생 조건 1조에서 정한 수입 금지 품목을 염두에 두면 30개월을 기준으로 오염 방지 규정이 필요한 쇠고기 제품은 '선진 회수육(ARM)'인데 농림부는 제17조에서 엉뚱하게 월령에 관계없이 무조건 금지하도록 돼 있는 '기계적 회수육(MSM)'만 언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런 지적에 농림부는 해명을 하기는커녕 "수입 위생 조건 1조는 수입 금지 품목의 범위를 정한 것이고 제17조는 쇠고기 및 쇠고기 제품의 생산 및 취급 과정에서 오염을 방지하기 위한 규정이므로 두 규정은 상충된 규정이 아니다"는 동어반복에 지나지 않는 다소 생뚱한 답변으로 넘어갔다.

<프레시안>은 "더구나 농림부는 1조에서는 'MSM'을 '기계적 분리육'으로 해석해 놓고, 17조에서는 '기계적 회수육(MRM)'이라고 쓰는 실수를 했다"고 지적했다. 농림부는 이런 명백한 실수도 인정하지 않았다. 농림부는 뜬금없이 '위키피디아'의 정의를 들먹이면서 "기계적 회수육과 기계적 분리육은 같은 의미"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농림부는 분명히 수입 위생 조건 1조의 용어 정의에서 MSM은 '기계적 분리육'으로 MRM은 '기계적 회수육'으로 분리해서 사용하고 있다. 애초 같은 의미라면 왜 수입 위생 조건 1조에서는 이것을 굳이 따로 구분해서 사용했는지를 해명해야 할 것이다.

국민건강을위한수의사연대 박상표 정책국장은 "일반적으로 '기계적 회수육'과 '기계적 분리육'은 거의 동일한 의미로 사용되기도 하지만, 법적인 의미에서는 서로 차이가 난다"며 "'기계적 회수육(MRM)'이라 하더라도 법적인 의미로는 성분 기준에 따라 기계적 분리육(MSM)이 아닌 것으로 판정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박 국장은 "회수육을 분류할 때 '작업 방식에 따라' 수작업 회수육과 기계적 회수육(MRM)으로 분류하며, '성분에 따른 법적 분류'로 기계적 분리육(MSM)과 선진회수육(ARM)으로 분류한다"며 "1조에서 기계적 회수육(MRM)과 기계적 분리육(MSM)의 영문 및 영문 약자까지 명시하는 등 자세한 용어 정의를 했기 때문에 17조에서 'MSM'을 '기계적 회수육'이라고 번역한 것은 명백한 오류"라고 설명했다.
▲ 농림부가 배포한 해명자료 첫 번째 페이지. ⓒ농림부

▲ 농림부 해명자료 두 번째 페이지. 기계적 회수육(MRM)과 기계적 분리육(MSM)이 같은 뜻이라고 주장하며 "용어사전 참조"라고 적었다. 그런데 참조로 제시된 "용어사전"이 '위키피디아'다. ⓒ농림부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tyio@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