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공공부문 협약 임금인상률 0%
민간도 1.8% 그쳐…98년 외환위기 이래 '최악'
2010.01.13 15:13:00
지난해 공공부문 협약 임금인상률 0%
경제위기로 시작한 지난 한해는 직장을 가진 사람에게도, 취업을 꿈꾸는 사람에게도 최악의 한해였다. 외환위기 이후 노사가 합의한 협약임금 인상률은 가장 낮았고 취업자는 최대 감소폭을 보였다.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해 노사가 합의한 협약임금 인상률은 1.7%로 외환위기 이후 가장 낮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의 강력한 '임금 동결' 압박 속에 공공부문의 협약임금 인상률은 0%였다.

일자리를 가진 노동자의 월급 봉투를 압박한 정부의 명분은 '일자리 나누기'였지만, 취업자는 지난 한 해 동안 무려 7만 명이 줄어들어 11년 만에 최대 감소폭을 보였다. 실업자도 2008년 대비 11만9000명(15.5%)이나 늘어났다.

전체 사업장의 45.1%가 '임금 동결 혹은 삭감' 합의…2008년 대비 3배 ↑

노동부는 지난해 노사가 합의한 협약임금 인상률이 평균 1.7%로 파악됐다고 13일 밝혔다. 100인 이상 사업장 6781곳 가운데 임금교섭을 타결한 5168곳의 임금교섭 현황을 분석한 결과였다.

이는 1998년 외환위기 이후 최저 수준이다. 2008년도의 평균 임금인상률 4.9%와 비교하면 무려 3.2%포인트나 떨어진 것이다. 지난 1998년 임금인상률은 -2.7%로 마이너스였고, 2000년 다시 7.6%로 정점을 찍은 뒤, 매년 5~6% 안팎의 인상률을 보였었다.

▲ ⓒ프레시안

특히 공공부문은 지난 한해 한 푼도 임금이 오르지 못했다. 2008년의 공공부문 임금인상률은 3.0%였다. 민간 부문도 2008년 5.0%에서 지난해에는 1.8%로 떨어졌다.

▲ ⓒ프레시안

임금을 동결하거나 삭감한 사업장의 비율도 외환위기 이후 가장 높았다. 전체 타결 사업장의 45.1%인 2329개 사업장이 노사 합의를 통해 임금을 동결하거나 깎았다. 2008년에 비해서는 3배나 늘어난 것이다.

규모가 큰 대기업일수록 지난해 임금인상률은 낮아졌다. 300인 미만 사업장은 평균 3.2%였던 데 반해, 300~500인 사업장은 2.1%, 500~1000인 사업장은 1.5%, 1000~5000인 사업장은 1.2%였다. 5000명 이상의 사업장의 평균 임금인상률은 0.2%로 나타났다.

구직단념자는 2008년 대비 20% 증가

▲ 실업자는 2008년에 비해 15.5%나 늘어났다. 공식 실업률도 0.4%포인트 늘어나 3.6%를 기록했다.ⓒ뉴시스
취업자의 임금만 줄어든 게 아니라, 취업자 수도 외환위기 직후였던 1998년 -127만6000명 이래 최대로 줄었다. 통계청이 이날 내놓은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해 취업자는 2350만6000명으로 2008년에 비해 7만2000명이 줄어들었다.

실업자는 2008년에 비해 15.5%나 늘어났다. 공식 실업률도 0.4%포인트 늘어나 3.6%를 기록했다.

월별 취업자도 희망근로 등 정부 주도의 단기 일자리 사업이 끝난 11월에 이어 두달 째 감소세를 이어갔다. 지난해 12월 취업자는 2322만9000명으로 전년 동월대비 1만6000명이 줄었다. 2008년 12월 시작된 취업자 감소세가 6월 이후 증가세로 돌아섰으나, 11월부터 다시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특히 남자는 같은 기간을 비교할 때 12만6000명이 외려 늘어, 0.9%의 증가율을 보였으나 여자 취업자는 14만2000명이 줄어 -1.5%로 확인됐다.

비경제활동인구는 3.0%가 늘어났고, 이들 가운데 구직단념자는 17만6000명으로 2008년 12월에 비해 무려 20.0%나 증가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ddonggri@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