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석 "유시민, 영남 출마가 노무현 정신에 맞지 않나?"
참여당, 유시민 경기 출마 확정…"선거연합에 배치 안 돼"
2010.03.10 10:19:00
김민석 "유시민, 영남 출마가 노무현 정신에 맞지 않나?"
유시민 전 장관이 경기도지사 후보로 결정되자 민주당 지도부가 불편한 심기를 숨기지 않고 있다. "노무현 정신에 맞지 않는다"는 말도 나왔다.

국민참여당은 10일 서울 백범기념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유 전 장관을 비롯해 6개 광역단체장 후보를 발표했다. 경기지사에 유 전 장관, 충북지사에 이재정 대표, 광주시장에 이병완 전 청와대 비서실장, 대구시장 김충환 최고위원, 경북지사에 유성찬 도당위원장, 제주지사에 오옥만 최고위원이 나선다.

민주당 내 '친노' 인사들이 나서거나 출마가 유력한 서울(한명숙), 충남(안희정), 강원(이광재)은 후보를 확정짓지 않았다. 국민참여당은 "후보로 확정된 것은 아직 아니고, 앞으로 경선 또는 찬반투표를 통해서 당원들의 동의를 받아야 한다"며 "앞으로 다른 광역단체 후보도 지속적으로 물색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가장 관심이 모아지는 곳은 유 전 장관이 나서는 경기 지역이다. 이 지역은 민주당 김진표 최고위원이 오래전부터 터를 닦아오고 있었고, 이종걸 의원이 뛰어들며 민주당 내 주류 대 비주류의 대결구도가 형성된 곳이다. 진보신당 심상정 전 대표도 뛰어들어 '야권 3파전'을 이루고 있는데, 강력한 경쟁자가 나타난 것이다.

특히 민주당 지도부의 심기가 불편해 보인다. 이종걸, 심상정 측에서는 내심 '경선 판이 커졌다'고 반기고 있지만, 여론조사 등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김진표 최고위원 측의 피해가 커 보인다.

이에 민주당 지방선거기획본부장을 맡고 있는 김민석 최고위원은 10일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 세상 오늘. 이석우입니다'에 출연해 "최종적 선택을 보고 말씀드리는 것이 맞을 것 같다"면서도 "원래 경기도에서 국회의원 하다가 대구 가서 대구시장 한다고 했다가 서울 왔다가 또 경기도까지, 어디까지 갈지"라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또 "민주당의 한계를 지적하며 나온 국민참여당은 지도급 인사들을 영남에 전진배치 해야 하는 것 아닌가 진지한 논의를 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본다"며 "상당한 아쉬움을 갖고 있고, 그게 노무현 정신에 맞지 않느냐 하는 생각이 있다"고 말했다.

이를 의식한 듯 국민참여당은 "출마선언이 결코 반 한나라당 선거연합에 배치되는 것은 아니다"면서 "오히려 더 강한 연합을 위해 나서는 것이고, 모든 후보는 연대협상에서 이뤄지는 결정을 흔쾌히 받아들일 것을 대전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richkhy@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