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백혈병' 박지연씨, 스물셋 나이로 운명
백혈병 사망자 최소 8명으로 늘어…이래도 "산재 아니다"?
2010.03.31 12:12:00
'삼성 백혈병' 박지연씨, 스물셋 나이로 운명
삼성반도체에서 일하다 백혈병을 얻어 투병 중이었던 박지연 씨가 31일 만 스물셋의 나이로 끝내 운명했다. 지난 2007년 발병 이후 3년이 채 못 돼 세상을 떠난 것이다. 박 씨는 고등학교 3학년 때 삼성반도체 온양공장에 입사해, 햇수로 3년째가 되던 2007년 9월 백혈병 진단을 받았다.

이로써 삼성반도체에서 일하다 백혈병으로 사망한 사람은 최소 8명으로 늘어났다. 그러나 이는 '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 지킴이 반올림' 측이 확인한 피해자 숫자로 확인되지 않은 피해자는 이보다 더 많을 것이라는 게 이들의 설명이다.

"산재 아니"라는 정부에 맞서 취소 소송 낸 지 2달 만에 눈 감다

2007년 백혈병 진단을 받은 박 씨는 수 차례의 항암치료와 골수이식 수술까지 했지만 지난해 9월 재발했다. 백혈병 재발 이후 다시 힘겨운 치료를 받아야했던 박 씨는 지난 27일 새벽 갑자기 상태가 악화돼 강남성모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아왔다.

강경여상 3학년이던 열아홉에 삼성반도체 온양공장으로 취직한 박지연 씨는 몰드공정과 피니시 공정에서 일을 했다. 박 씨가 일한 몰드공정에는 2대의 방사선 발생 장치가 설치돼 있고, 피시니 공정은 화학약품을 이용해 도금 접착성 실험을 하는 곳이다. 반올림에 따르면, 방사선 기계로 검사하는 업무를 했다는 박 씨는 장비가 켜진 상태에서도 작업을 많이 했다고 증언했었다. 백혈병의 주요 원인으로 알려진 방사능에 상당량 노출됐음을 추정할 수 있다.

고등학교 졸업도 전에 삼성반도체에 입사해 백혈병이라는 희귀 질병을 얻은 것은 지난 2007년 사망한 고 황유미 씨도 마찬가지다. 황 씨는 열아홉에 삼성반도체 기흥공장에 들어가 2년 만에 백혈병을 얻어 스물 셋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황 씨와 같은 라인에서 일을 하던 이숙영 씨도 똑같은 병을 얻어 세상을 떠났다.

▲ 삼성반도체에서 일하다 백혈병, 림프종 등 조혈계 암을 얻은 사람은 현재까지 최소 22명이다. ⓒ프레시안(여정민)

삼성반도체에서 일하다 백혈병, 림프종 등 조혈계 암을 얻은 사람은 현재까지 최소 22명이다. 이 역시 반올림이 확인한 명단이다. 이 가운데 사망자는 박 씨를 포함해 8명으로 상당수가 20~30대의 젊은층이었다.

황유미 씨의 사망을 계기로 인권단체 등이 삼성반도체 백혈병 피해자들의 산업재해 인정과 노동환경 등에 대한 실태조사를 요구했지만 이들의 요구는 번번이 거절됐다.

이날 숨진 박 씨를 포함해 총 6명의 피해자 및 유가족이 근로복지공단에 산업재해 인정을 요구했지만, 공단은 이들을 외면했다. 이들이 얻은 병과 삼성반도체 공장의 환경 사이에 연관성을 찾을 수 없다는 이유였다.

이에 이들은 지난 1월 서울행정법원에 '요양급여 불지급 처분 취소 청구소송'과 '유족급여 및 장의비 불지급 처분 취소 청구소송'을 다시 낸 바 있다. 그러나 박 씨는 이 소송의 결과도 보지 못하고 눈을 감게 됐다.

박 씨의 빈소는 서울 강남성모병원에 마련돼 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ddonggri@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