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박근혜, '이러다가 터질라'
'한 방' 공방…경선룰 다툼…여론조사 왜곡 논란
2007.03.26 19:00:00
이명박-박근혜, '이러다가 터질라'
이명박 전 서울시장과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 간의 신경전이 날로 치열해지고 있다. 후보검증을 둘러싼 감정 섞인 공방은 물론이고 논란을 거듭해 온 경선 룰을 둘러싼 이견도 접점이 없다. 사소한 해프닝 하나만 있어도 양측의 갈등은 폭발로 치달을 듯한 분위기다.
  
  #1. '한 방' 기다리나"…"인격이 의심스럽다"
  
  포문을 연 것은 이 전 시장 측의 정두언 의원. 정 의원은 26일 오전 SBS 라디오 <김신명숙의 SBS전망대>에 출연해 "저 쪽(박근혜 전 대표 측)이 말하는 검증이란 약점 캐기, 다시 말해 검증을 빙자한 네거티브"라면서 "자기 식구끼리 서올 약점 캐내기를 한다는 것이 국민들 보기에는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전날에도 정 의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한 방'을 애타게 기다리고 있는 사람들이 꽤 많은 것 같다. 더구나 민망스럽게도 한나라당 내에도 이런 사람들이 적지 않은 것 같다. 특히 K, Y, C, L 의원과 L 전 의원이 그들"이라면서 "이들은 이미 오래 전부터 '이명박은 한 방이면 날아간다'고 여기저기 소문내고 다녔다. 특히 요즘은 더 그러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이에 아랑곳 없이 박근혜 전 대표는 26일 연세대학교 동문회관에서 비공개로 진행된 서대문지역 당직자 간담회에서 "국가 지도자는 그 지도자의 경제관, 국가관, 역사관에 대해 국민들이 100% 믿을 수 있을 때 지지해야 한다. 즉 믿을 수 있는 사람을 지지해야 한다"면서 검증공세를 이어갔다.
  
  박 전 대표 측의 한선교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 의원이 지목한 K, Y, C, L 의원은 누가 봐도 특정 캠프의 특정의원"이라면서 "특별한 증거도 없이 특정의원을 비방한 것이다. 정 의원은 이들에게 사과하라"고 말했다.
  
  한 대변인은 "'한 방이면 간다'는 발언은 한나라당 내에서 나온 것이 아니라 지난 12일 통합신당추진모임의 이강래 의원이 한 것"이라면서 "정 의원의 인격과 상식에 대해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특히 한 대변인은 "정 의원 말대로 '한 방'에 날아갈 후보라면 그가 이 전 시장이든 누구든 한나라당의 대통령 후보로서 자격이 없는 것"이라고 받아쳤다.
  
  #2. '비율'이냐 '숫자'냐…끊임없는 경선 룰 논란
  
  경선 룰과 관련된 논란도 점입가경이다. 전체 선거인단 20만 명의 20%에 해당하는 여론조사 반영방식을 두고 박 전 대표 측은 20%라는 비율을, 이 전 시장 측은 4만 명이라는 숫자를 기준으로 삼아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영 비율은 현행을 유지하되 규모를 20만 명으로 늘인다"는 합의에 이르고도 다시 쟁점으로 부각된 여론조사 반영방식은 '당심 우위'의 박 전 대표와 '민심 우위'를 보이는 이 전 시장 간의 치열한 신경전으로 번지고 있다.
  
  박 전 대표 측의 김재원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당 경선준비위원회가 지난 19일 최고위원회에 보고한 경선 관련 최종결정안에는 선거인단 구성비율과 관련해 현행 당헌을 유지하는 것으로 돼 있다"고 밝혔다. 사실상 '20% 반영'이라는 현행유지를 강조한 것.
  
  김 의원은 "이같은 보고내용를 근거로 당무조정국이 당헌 개정안 시안을 만들어 당헌당규 개정위원회에 보고했다"면서 "개정위는 최고위원회의 의결을 뒤집을 권한이 없고 자구 수정 정도의 권한만 있다"고 주장했다.
  
  반면 이 전 시장 측의 이성권 의원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최고위원회의에서 경준위의 최종보고 내용에 대한 논란이 있어 결론을 내리지 않고 당헌당규 개정위원회에 넘겨 현재 논의 중"이라면서 "결론이 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김 의원이 마치 최고위원회에서 의결한 것처럼 사실을 왜곡했다"고 반박했다.
  
  이 의원은 "지난 17일 경준위의 회의 결과에는 여론조사 반영비율과 관련, '현행유지'라는 문구가 들어가 있었으나 18일 최종 결정사항에는 이 문구마저 빠졌는데 어찌된 셈인지 최고위원회의에 보고될 때 갑자기 한 단계 더 나아가 '현행 당헌 유지'라는 문구가 들어갔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3. 여론조사 결과발표 두고도 티격태격
  
  한편 한 포털사이트가 대선후보 선호도 여론조사를 실시하고 이를 발표하지 않은 일을 두고도 논란이 벌어졌다.
  
  포털사이트인 '야후코리아'가 여론조사 전문기관이 한국갤럽과 함께 지난 달 14일부터 3일 동안 실시한 이번 여론조사 결과 박 전 대표의 지지율이 이 전 시장보다 높게 나오자 발표를 미뤘다는 게 박 전 대표 측의 주장이다.
  
  박 전 대표 측의 팬클럽인 '박사모'는 성명에서 "박 전 대표 특은 47%대, 이 전 시장 측은 18%대의 지지율이 나오자 (야후가) 조사결과를 1주일 연기한다고 발표했다"고 주장했다.
  
  반면 이 포털업체 측은 "여론조사 수치를 발표한 적이 없다. 박사모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박 전 대표 측의 한선교 대변인은 26일 기자회견에서 "여론조사를 했고, 결과가 나왔음에도 (이 업체는) 발표하지 않았다"면서 "석연치 않은 의혹들이 세간에 있으니 양 기관(야후와 갤럽)은 해명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uknow@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