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국정원이 100% 복구? 신빙성 떨어져"
"몇 시간 만에 복구 가능한데 일주일 걸린 이유 뭔가?"
2015.07.27 11:04:49
안철수 "국정원이 100% 복구? 신빙성 떨어져"
국가정보원이 직원 임모 씨가 삭제한 파일을 100% 복구했다고 여권에 보고한 데 대해, 새정치민주연합 국민정보지키기위원회 위원장인 안철수 의원이 "100% 복구했다는 것 자체가 신빙성이 떨어진다"고 반박했다.

안 의원은 27일 SBS 라디오 <한수진의 SBS 전망대>에 출연 "두 가지 의문이 든다"며 "첫째, 100% 복구라는 주장이다. 왜냐하면 자료가 삭제된 직후에 복구하면 아주 빠른 시간 내에 100% 복구가 가능하다. 그런데 하루 이틀만 지나더라도 100% 복구는 불가능해진다. 따라서 100% 복구했다는 것 자체가 신빙성이 떨어진다. 그리고 (둘째) 또 몇 시간만에 복구가 가능한데 일주일이 걸렸다. 그러면 일주일 동안 도대체 뭘 하는데 시간을 썼는지 거기에 대한 의구심들이 있다. 이것은 저뿐 아니라 모든 전문가들의 공통된 견해"라고 주장했다.

안 의원은 "그래서 로그 파일이 꼭 필요하다. 그밖에 30개 정도의 필요한 자료를 국정원에 정식으로 정보위를 거쳐서 요구한 바 있다"고 말했다. 국정원이 로그 파일을 제출하지 않기로 한데 대해 안 의원은 "만약 떳떳하다면 의혹을 풀 수 있는 아주 좋은 기회가 아닌가. 지금도 로그 파일을 제출해서 국정원이 의혹을 풀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법에 의하면 국가 안보와 밀접하게 관련된 사항에 대해서는 국회 정보위를 통해서 자료를 제출하도록 돼 있다"며 "법에 따라서, 절차에 따라서 요구하는 것을 거부하는 것 자체가 본인들이 떳떳하지 못하다는 걸 나타내는 게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안 의원은 "이번 사건의 본질이 국정원의 무능이다. 원래 정보 기관이라는 것 자체가 잘한 일이든 못한 일이든 언론에 나타나는 것 자체가 문제가 아니겠느냐"고 지적했다. 안 의원은 이어 "(국정원은 잘한 일로) 자랑을 할 수도 없고, 또 불법적인 일로 그렇게 언론에 나는 것 자체가 잘못이고 무능이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안 의원은 "따라서 새누리당의 주장이 저는 잘못됐다 본다"며 "왜냐하면 무능한 국정원에 우리 안보를 맡긴다는 말이기 때문 아니겠느냐"고 지적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ilys123@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