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정유라·최순실·차은택·우병우, 곧 감옥 간다"
"정권 끝나면 실세 누군가 감옥 가야…DJ 정부 때 나도 경험"
2016.10.18 17:32:40
박지원 "정유라·최순실·차은택·우병우, 곧 감옥 간다"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 겸 비상대책위원장이 박근혜 정부의 비선 실세 의혹을 언급하며 '정권이 끝나면 누군가 감옥에 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제가 경험이 있다"며 김대중 정부 실세였던 자신이 수감 생활을 했던 것을 스스로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박 비대위원장은 1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현웅 법무부 장관에게 "제가 경험이 있다. 저는 권력이 무섭다는 것을 잘 안다"며 "박정희 전 대통령이 서거하자, 양아들이라던 전두환이 박근혜 대통령을 엄청나게 핍박했다"고 운을 뗐다.

다음은 박 위원장의 이어진 발언.

"우리 국민들은 한 정권이 끝나면 그 실세 누군가는 감옥에 가야만 배가 안 아파요. (그래서) 전두환-전경환, 노태우-박철언, 김영삼-김현철, 김대중-박지원, 노무현-노건평, 이명박-이상득…."

태연히 '감옥 간 실세' 명단에 자신의 이름을 집어넣은 그는 "박근혜 정부에서는 아마 박지만 씨나 박근령 씨는 안 갈 것"이라며 "정유라, 최순실, 미르·K스포츠 재단 관계자, 차은택, 우병우…. 곧 갑니다"라고 했다.

그는 "박 대통령 임기가 얼마 안 남았다"며 "지금 검찰이 이것 수사는 차일피일 하지 않고, 야당 유력 대선후보(문재인 전 더민주 대표)는 '신속하게 (수사)하겠다'고 하는 게 문제라는 것을 아셔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