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동성애는 하늘 섭리에 반해…합법화 막아야"
대선 이어 또 동성애혐오…"개헌시 '양성평등'→'성평등' 개정 막아야"
2017.08.21 10:21:38
홍준표 "동성애는 하늘 섭리에 반해…합법화 막아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또 한 번 동성애 혐오 발언을 내놓아 논란을 자초했다.

홍 대표는 21일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헌법 개정 심의를 하면서 동성애를 합법화하기 위해 헌법의 '양성평등' 원칙을 '성평등'으로 바꾸려는 시도가 있다"며 "우리 당 (개헌특위) 위원들은 이런 시도를 적극적으로 막아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이어 "동성애는 하늘의 섭리에 반하는 것"이라며 "헌법 개정을 통해 (동성애를) 허용하려는 시도는 참으로 위험한 발상"이라고 주장했다.

현행 우리 헌법 36조 1항은 "혼인과 가족생활은 개인의 존엄과 양성의 평등을 기초로 성립되고 유지돼야 하며, 국가는 이를 보장한다"고 정하고 있다.

보수 기독교계에서는, 국회의 개헌 논의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양성'을 '성'으로 바꾸는 등 동성애 차별을 완화하려는 시도가 있을 수 있다며 선제적으로 반대 운동을 펼치고 있다.

홍 대표는 지난 대선 기간이었던 4월 27일 "동성애는 하나님의 뜻에 반한다", "에이즈(AIDS)가 그렇게 창궐하는데"라고 말하거나, 4월 26일 TV 토론에서 문재인 대통령(당시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에게 "동성애에 반대하느냐"고 질문해 동성애 혐오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